프로배구 올스타전서 ‘대전방문의 해’ 강스파이크
프로배구 올스타전서 ‘대전방문의 해’ 강스파이크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19.01.07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일 충무체육관 개최… 홍보 만전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시가 오는 20일 충무체육관에서 열리는‘도드람 2018~2019 V리그 올스타전’에서 대전방문의 해에 대한 전방위 홍보에 나선다.

시는 이번 올스타전이 전국적으로 생중계되는 만큼 국민들에게 ‘2019 대전 방문의 해’를 홍보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올스타전을 유치했다.

시는 경기 당일 전광판과 보드판을 활용해 ‘2019 대전방문의 해’를 전국에 각인시킨다는 계획이다.

올스타전은 케이블TV SBS Sports, KBSNSports와 포털사이트 NAVER를 통해 생중계되기 때문에 이를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체육진흥과와 관광마케팅과가 공조체제를 구축하고 한국배구연맹과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스타전은 팬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로 축제의 열기와 흥을 더 할 계획이며, 경기 시작 전 타이틀스폰서인 도드람과 철원군에서 1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지역사회에 기부해 나눔의 행복도 실천할 예정이다.

본 경기는 여자부 1세트, 혼성 1세트, 남자부 1세트 총 3세트(세트별 15점)로 진행되며, 선수들은 멋있는 경기와 준비한 세리머니 등으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또한, 1, 2세트 종료 후 스파이크서브 콘테스트 등을 진행해 팬들에게 박진감 넘치는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어서 전국 배구팬들이 이목이 대전에 집중되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시는 자연스럽게 대전방문의 해를 홍보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지난달 7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된 올스타 선정 온라인 투표에는 12만여명이 참여해 올스타전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올스타전에는 남녀 각각 20명씩 40여명의 선수가 K스타, V스타팀으로 나뉘어 참여하는데 대전 연고팀인 삼성화재에서는 김강녕 등 4명, kGC인삼공사는 알레나 등 3명이 각각 남·여 K스타팀에 이름을 올렸다.

한선희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삼성블루팡스와 KGC인삼공사 남녀 두개 구단이 연고팀으로 있는 대전에서 V리그 올스타전이 처음 개최되는 만큼 시민들의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