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설 예상경비 평균 41만4천원
직장인 설 예상경비 평균 41만4천원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19.01.11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뱃돈 평균 18만1천원… 설 경비의 44%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직장인들이 올 설 연휴 사용할 예정인 경비는 평균 41만4000원으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은 또 평균 18만1000원을 세뱃돈 예산으로 잡고 있어 설 경비의 약 44%를 세뱃돈에 사용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최근 직장인 371명 등 성인남녀 1217명을 대상으로 ‘설날 경비’를 주제로 설문조사 결과, 올 설 예상경비는 평균 23만1000원으로 집계됐다.

직업별로 직장인의 설 예상경비가 41만4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또 구직자 및 취준생의 예상 경비는 17만2000원, 대학생은 12만1000원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40대가 36만1000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50대 이상 35만9000원, 30대 32만7000원 순이었다. 20대 응답자의 설 예상경비는 17만3000원으로 다른 연령대의 절반 수준이었다.

특히 결혼 여부에 따라 예상 경비의 차이가 컸다. 미혼남의 예상경비는 23만2000원이었으나 기혼남은 이의 약 두 배에 달하는 45만9000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직장인들의 설날 비용 중 상당액은 세뱃돈으로 쓰일 것으로 전망됐다. 직장인들의 올 설날 세뱃돈은 총 예상경비의 44%에 달하는 18만1000원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 이상 직장인의 세뱃돈 예산이 33만8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한편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에게 적당한 세뱃돈 금액은 1만원이 48.8%로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다. 반면 중고등학생에게 적당한 세뱃돈 액수는 5만원(36.9%)이 가장 높았으며 3만원(28.5%)이 그 뒤를 따랐다. 대학생에게 적정 세뱃돈 액수는 5만원(37.2%), 10만원(31.0%)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