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시공사, 직원 1인당 28시간 봉사… 사회적 책임 충실
대전도시공사, 직원 1인당 28시간 봉사… 사회적 책임 충실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9.01.20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한 해 7140시간 봉사활동… 7500만원 현금 기부에도 동참

대전도시공사 직원들이 1인당 2018년 한 해동안 28시간 이상을 봉사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노사합동으로 동구 대동에서 연탄배달을 하고 있다.
대전도시공사 직원들이 1인당 2018년 한 해동안 28시간 이상을 봉사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노사합동으로 동구 대동에서 연탄배달을 하고 있다.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대전도시공사 직원들이 활발한 봉사활동을 전개해 공기업 직원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수행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전도시공사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동안 253명의 직원들이 참여한 봉사활동은 모두 7140시간으로 집계 됐다고 밝혔다.

이는 1인 평균 28.2시간으로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018년에 발표한 우리나라 직장인들 평균 봉사활동 18.9시간보다 10시간 가까이 많은 봉사시간이다.

도시공사는 시간보다 봉사의 질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정책적 판단아래 직원들이 봉사활동을 위해 시간과 노력을 투입하면 공사가 일정액의 기부금을 지원하는 매칭시스템을 도입해 지난 한 해 동안 모두 23건의 봉사활동을 했다.

대전시 전역에 사업장이 분포된 특성을 살려 금고동, 신일동 등 시외곽의 농업지역에서는 사업장 인근에서 농촌일손돕기, 하천변 환경정화활동은 물론 부서별로 가까운 사회복지관에서 정기적으로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또, 전기, 건축, 조경 등 전문분야 직원들은 복지기관의 시설정비 같은 재능기부를 통해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봉사동아리도 여러 개가 있다.

새벽과 야간근무가 많아 봉사활동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여건에 있는 환경사원들도 봉사단체인 참사랑회에서 독거노인 등을 대상으로 20년 넘게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봉사활동 이외에도 직원들이 급여에서 일정액을 공제해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주관하는 사랑의 열매에 1250만원을 기부하는 등 지난 1년 간 모두 7500여만 원 상당을 기부한 것으로 집계됐다.

도시공사는 직원들이 연간 25시간 이상의 봉사활동에 참여하도록 하고 있고, 이를 개인별, 부서별 평가에 반영하는 등 제도적으로 봉사활동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