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병원, 고용노동부 주관 평가서 '최고 등급' 획득
단국대병원, 고용노동부 주관 평가서 '최고 등급' 획득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9.02.07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업환경의학과리모델링 축하행사
직업환경의학과리모델링 축하행사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직업환경의학 분야 전문기관 평가에서 단국대병원(병원장 조종태) 직업환경의학과가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

특수건강검진, 작업환경측정, 보건관리 등 3개 분야 모두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한 곳은 단국대병원이 전국에서 유일하다.

단대병원은 최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특수건강진단기관 평가’ 결과에서 2017년 최우수 등급인 S등급을 받았다.

지난 2018년 ‘작업환경측정기관 평가’에서도 최우수 등급인 S등급을 획득, ‘보건관리전문기관 평가’ 결과에서도 최고 등급인 A등급을 받으면서 3개 부문 모두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

‘특수건강진단기관 평가’는 유해 또는 위험한 작업을 하는 노동자의 직업병을 예방하기 위해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과 외부 전문가의 엄격한 심사와 인터뷰 등 심층평가를 통해 실시된다.

평가는 건강진단과 분석능력, 진단결과 및 판정의 신뢰도, 시설 및 장비, 보유인력의 교육 및 능력개발 등 4개 부문 73개 항목에 걸쳐 이뤄졌다.

‘작업환경측정기관 평가’는 안전보건공단과 산업보건관련 교수 등 산업보건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요원들이 159개소 작업환경측정기관을 직접 방문해 운영체계와 업무성과를 평가한다

.

평가에 전국 작업환경측정기관 159개소가 참여했으며, 단국대병원을 포함한 14개소가 S등급, 102개소가 A등급, 41개소가 B등급, 2개소가 C등급으로 선정됐다.

지난해‘보건관리전문기관 평가’에서도 단국대병원을 비롯한 6개 기관이 최고 등급인 A등급을 받았다.

평가는 전국에 있는 보건관리전문기관 111개를 대상으로 인력, 시설 및 장비의 보유 수준과 관리능력, 보관관리 업무 수행 능력, 보건관리 업무를 위탁한 사업장의 만족도 등에 대해 실시했다.

최고등급 우수기관에 대해 고용노동부는 노동부 정기점검에 준하는 평가로 인정해 점검을 면제해주는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있다.

조종태 병원장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3개 분야에서 모두 최고 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한 직업환경의학과 의료진과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과 근로자의 건강을 책임지는 중부권 대표병원으로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검진서비스를 제공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