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폐기 확정 기록물 5만 409권 폐기
대전교육청, 폐기 확정 기록물 5만 409권 폐기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2.09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록물 보안 현장 파쇄…개인정보 유출·무단 폐기 전면 차단

폐기 확정 기록물 폐기 현장.(사진=대전교육청 제공)
폐기 확정 기록물 폐기 현장.(사진=대전교육청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교육청은 이번달 말까지 대전 지역 전체 기관 및 학교의 폐기 확정 기록물 5만여 권을 폐기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이번 폐기 대상 기록물은 보존기간 만료 기록물 중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기록물관리전문요원의 심사 및 기록물평가심의회의 심의 절차를 거쳐 폐기로 확정된 기록물 5만 409권이다.

대상 기록물은 폐기 전 과정의 철저한 감독을 통해 개인정보 유출 및 임의 폐기를 전면 차단하고 기록물관리전문요원의 100% 육안검수 및 기관별 담당자의 상호 확인을 거쳐 현장 보안 파쇄 된다.

한병국 총무과장은 "보존가치를 상실한 기록물을 적시에 안전하게 폐기하고 기록물 폐기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기록물 관리 체계를 더욱 강화해 기록관리 최우수기관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