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충청권 시도당 “2030 아시안게임 유치 사업 속도 늦춰야”
정의당 충청권 시도당 “2030 아시안게임 유치 사업 속도 늦춰야”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2.18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기자회견 통해 “560만 시민의 삶이 우선”

정의당 충청권 시도당이
정의당 충청권 시도당이 "2030 아시안 게임 유치에 속도를 늦추라"고 밝혔다. (사진=이성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충청권 4개 광역단체장이 2030 아시안게임 유치 사업에 속도를 올리고 있는 가운데 정의당 충청권 시도당이 함께 입을 열었다.

18일 시청 북문에서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 위원장, 장진 충남도당 위원장, 정세영 축북도당 위원장, 문경희 세종시당 준비위원회장을 비롯한 당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30 아시안게임 사업 속도를 늦추라"고 요구했다.

김윤기 대전시당 위원장은 "2024년 아시안게임 유치를 예정했던 독일 함부르크는 주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주민투표를 실시하기도 했다"며 "2030 아시안게임이 유치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성공적인 성과를 이루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참여를 독려하는 것이 필수"라고 주장했다.

또 "2017년에 권 전 시장이 아시안게임 유치를 얘기했지만 시민사회와 야당들의 반발에 며칠 못 가 없었던 일이 됐다”며 "인천이나 부산 아시안게임, 평창 동계올림픽의 경우를 봐도 시민들의 삶이나 지역 미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왔던 것도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월평공원이나 갑천호수공원,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시민들의 의견이 갈리면서 얼마나 큰 사회적 갈등비용이 들어갔는지 생각해보라"며 "4개 광역자치단체만의 판단만으로 제대로 의견을 수렴하지 않은 채 속도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 몹시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날 시도당은 "기존 시설을 최대한 활용해 규모를 최소화해야한다"면서 "주민의 삶과 무관한 건설 사업에 과도하게 예산을 투여하고 아시안게임을 SOC의 확대계기로 삼는 것은 부적절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객관적인 경제성 분석과 함께 투명하게 시민에게 공개해야 한다"며 "인천은 아시안게임을 개최하며 경제효과 13조원, 고용유발효과 27만명에 이를 것이라고 했지만 2009년과 2014년을 비교해 채무만 1조원 가까이 늘어났다"고 말했다.

또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절차 마련이 필요하다"며 "아시안게임 개최로 어떤 영향이 있을지 시민들에게 충분히 알리고 개최를 희망하는지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