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발전소 1·2호기 조기 폐쇄 가능성 커져
보령발전소 1·2호기 조기 폐쇄 가능성 커져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9.03.06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미세먼지 대책으로 검토 지시

[충청신문=내포] 장진웅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미세먼지 대책으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조기 폐쇄를 검토하라고 지시하면서 충남 지역 해당 발전소의 조기 폐쇄 가능성이 커졌다.

또 수명 연장 논의가 이뤄지는 발전소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6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역 내 석탄화력발전소는 모두 30기가 있다.

이 가운데 운영한 지 30년이 지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는 보령 1·2호기 등 2기다.

이들 발전소는 각각 1983년과 1984년에 지어졌다. 통상 운영 기간은 30년으로, 각각 2013년과 2014년에 폐쇄 예정이었다.

다만, 2009년 성능 개선으로 오는 2022년까지 수명 연장에 들어갔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이날 연일 최악의 미세먼지에 대한 대책으로 30년이 지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조기 폐쇄를 검토하라고 관계 부처에 주문하면서 변화가 엿보인다.

더욱이 성능 개선에도 불구하고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여전히 심한 편이기에 조기 폐쇄 가능성을 키우고 있다.

실제로 도가 밝힌 지역 석탄화력발전소 현황을 보면 2017년 기준 보령 1·2호기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 농도(ppm)는 87.1로 지역 전체 발전소 평균인 55.9를 크게 웃돈다.

이에 도는 2020년에 반영할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보령 1·2호기 조기 폐쇄를 건의한 데 이어 기존 발전소의 수명 연장을 위한 성능 개선 사업도 즉시 중단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성능 개선 사업에 들어갔거나 검토 중인 발전소는 모두 10기다.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들 발전소도 조기 폐쇄 대상에 오를 수 있다.

그러나 충남 지역 발전소가 전국 석탄 설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51.5%)에 이르기에 즉각적인 조기 폐쇄까지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2015년 기준 전국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보면, 충남은 27만9000t으로 경기 28만3000t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