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검토 환영"
"文 대통령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검토 환영"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9.03.06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가 6일 문재인 대통령이 노후 석탄발전소를 조기 폐쇄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 환영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현재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 화력발전소는 조기에 폐쇄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관련, 산업통상자원부는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화력발전소가 6기 남았는데, 당초 2022년 5월까지 폐쇄할 예정이었지만 이를 앞당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는 충남도의 핵심 현안이자 민선 7기 주요 공약사항 중 하나다.

충남에는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61기 가운데 30기(당진·태안·보령·서천)가 있어 미세먼지 발생 등으로 도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중 사용 기간이 30년 된 보령 1‧2호기를 비롯해 20년 이상이 넘은 석탄화력발전소는 10기에 달한다.

이에 따라 도는 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가동, 정부의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발전소 수명 기준을 30년에서 25년으로 단축하는 방안을 담는 노력을 기울여왔다.

지난 2월 7일에는 도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가 국민 건강을 위해 노후석탄화력발전소를 조기 폐쇄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하는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양승조 지사는 “그동안 석탄화력발전은 국가 경제 발전을 견인해왔으나, 이로 인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등은 국민에게 큰 고통과 불안을 안겨주고 있다”며 “특히 지속적인 환경오염은 우리 삶의 공간마저 위협하며 더 큰 사회적 비용을 발생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는 우리 220만 도민의 숙원이자 국민의 바람”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사항이 조기에 이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