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수산물 취급 업소 원산지표시 지도단속
충주시, 수산물 취급 업소 원산지표시 지도단속
  • 박광춘 기자 chun0041@dailycc.net
  • 승인 2019.05.15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의 알 권리 보장과 공정한 유통질서 확립

[충청신문=충주] 박광춘 기자 = 충주시가 시민들의 안전한 먹거리를 위해 15일과 16일 양일간에 거쳐 수산물 취급업소를 대상으로 수산물 원산지표시 지도단속에 나선다.

이번 단속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평택지원과 합동으로 지역 내 횟집, 재래시장, 중·대형마트 등을 대상으로 원산지를 거짓, 혼동 또는 위장표시 판매행위와 원산지 미표시 행위를 단속한다.

수산물 원산지표시제는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공정한 유통질서가 확립되도록 하여 생산자와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이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고 판매하는 행위는 5만원 이상, 10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으며, 원산지를 거짓, 혼동 또는 위장 표시해위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해당된다.

시 관계자는 “원산지 표시제의 조기 정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들의 의식개선이 중요하다”며 “수산물 판매업소에서 합법적인 원산지표시제 이행으로 시민들의 어식백세(魚食百歲) 건강을 책임지는 판매업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소비자들이 수산물을 믿고 살 수 있도록 업소를 대상으로 원산지 표지판과 원산지 표시제 홍보물을 배부하며 원산지 표시제 정착에 동참해 줄 것을 적극 홍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