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2019 CHIP 해외 자문단 초청 워크숍
KAIST, 2019 CHIP 해외 자문단 초청 워크숍
  • 박진형 기자 bless4ya@dailycc.net
  • 승인 2019.06.27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이스트 바이오헬스케어 혁신정책센터가 7월 1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남쉐라톤팰리스 호텔에서 '2019 CHIP 해외 자문단 초청 워크숍'을 개최한다. (사진=카이스트)
카이스트 바이오헬스케어 혁신정책센터가 7월 1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남쉐라톤팰리스 호텔에서 '2019 CHIP 해외 자문단 초청 워크숍'을 개최한다. (사진=카이스트 제공)

[충청신문=대전] 박진형 기자 = 카이스트 바이오헬스케어 혁신정책센터가 7월 1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남쉐라톤팰리스 호텔에서 '2019 CHIP 해외 자문단 초청 워크숍'을 개최한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이번 국제 워크숍은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 구축과 지속가능한 바이오투자 생태계 조성'을 주제로 열린다. 국내 제약사·벤처·벤처캐피털·의료기관·정부기관 전문가들이 모여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한 미래전략을 도출하는 자리다.

첫날 워크숍은 정호철 이화여대 약대 특임교수와 김태억 범부처신약사업단 사업개발본부장이 좌장을 맡는다. 총 2개의 세션에서 ▲글로벌 신약개발의 동향 및 미래 방향 ▲바이오헬스 산업에서 글로벌 연구개발 협력의 필요성과 글로벌 동향 ▲IMI(Innovative Medicines Initiative: 혁신신약이니셔티브)의 거버넌스 및 한국-EU 공동 R&D의 시너지 ▲IMI와 연구개발 협력이 필요한 분야 및 협력방향 등을 세부과제로 다룬다. 신약 개발 분야에서 국제 연구개발 협력을 통한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 구축을 논의한다.

특히, 국내 신약개발 생태계의 고질적 약점으로 지적되는 중개연구역량·글로벌 수준의 신약개발 연구인력 부족·글로벌 제약기업 및 선진국 인허가 기관과 네트워크 부재에 관한 해법 모색에 나선다.

둘째 날에는 지속가능한 바이오투자 생태계 조성과 국내 신약·의료기기 스타트업의 글로벌 사업화 가능성을 전망해보는 자리로 마련된다.

조영국 글로벌밸류네트웍스 대표, 김종백 법무법인 지안 변호사, 이남구 워터스 코리아 대표가 좌장을 맡아 ▲바이오기업 가치 평가와 기업공개 ▲바이오텍 초기 투자의 다원화 ▲의료기기 혁신을 위한 투자 등의 세부 과제를 다룰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