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공주시, 정례브리핑 ‘무용론’ 언제까지?
[기자수첩] 공주시, 정례브리핑 ‘무용론’ 언제까지?
  • 정영순 기자 7000ys@dailycc.net
  • 승인 2019.07.07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영순 공주주재 국장
정영순 공주주재 국장

지난해 8월 말부터 시작된 김정섭 공주시장의 정례브리핑이 벌써 38회째를 지났다.

전임 시장 시절 줄곧 따라다녔던‘불통’의 이미지를 불식시킴은 물론 젊고 개방된 모습을 보이고자 하는 김 시장의 소신이 반영된 행사이기도 하다.

그래서 브리핑은 ‘원활한 소통을 통해 투명하고 공정한 시정을 실현하고, 시정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도를 높여 갈 것’이란 김 시장의 철학과 궤를 같이한다.

하지만 시작 전부터 제기됐던 의문, 즉 작은 기초자치단체에 불과한 공주시에 과연 주 1회의 정례브리핑이 필요한 것인가, 너무 잦은 게 아닌가 하는 우려가 결국 현실화 됐다.(관련기사 2019년 3월 10일자 16면 보도. 공주시, 정례브리핑 ‘무용론’에 귀 기울여야)

시민과 기자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이슈가 발생했을 때는 시장의 견해를 직접 들을 수 있다는 점에서 장점으로 작용 했지만, 대부분의 브리핑이 큰 사안 없이 진행되다 보니‘맹탕’으로 전락한지 오래다.

보도자료 배부 정도로 끝나도 충분할 단순사안을 나열하며 시간을 때우는 일이 너무 잦다는 게 그 예다.

전국이 다 마찬가지지만 지역 주재 기자들은 해당 시·군청 뿐 아니라 각계각층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현장을 뛰어다녀야 한다.

‘1기자 1~2출입처 시스템’ 인 본사와 달리 지역담당 기자라는 특성상 혼자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모든 분야를 커버해야 하는 특성상 물리적으로 출입처가 많을 수밖에 없다.

공주시청 출입기자들도 별반 다르지 않아 교육청, 검·경, 교육기관, 문화단체 및 기관, 각급 사회단체와 기업 등 취재처가 상당히 많음에도 불구하고 매주 수요일마다 돌아오는 브리핑 때문에 그날 오전을 헌납해야하는 실정이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갈수록 참석기자 수가 크게 줄고 있다.

게다가 불참으로 인한 빈자리의 기자석에 시청 공무원이 기자인 척 앉아 자리를 메꾸고 있는 해프닝도 자주 눈에 띈다.

또한, 시장 스스로가 브리핑 내용에 대한 사전지식과 이해가 부족해 중간에 시도 때도 없이 실·과장들에게 대신 설명할 것을 지시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정부기관 등에서도 특정사안에 대한 전문적인 브리핑을 위해 담당 간부가 이야기를 하는 경우가 있으나 공주시처럼 시장이 브리핑을 하다말고 중간에‘중구난방’식으로 꺼들게 하는 경우는 없다.

이는 시장 스스로가 브리핑 준비에 소홀했거나, 본인 스스로 형식적인 브리핑이라는 점을 자인하는 꼴밖에 되지 못한다.

해당 실·과장들 역시 그 시간의 참석과 준비를 위해 정작 본연의 업무를 하지 못하는 부작용까지 겹쳐 곳곳에서‘행정낭비’라는 지적이 따른다.

기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브리핑이라고 하면서도 전체 자료를 기자들에게 배포하지 않는 경우도 문제다.

일반적으로는 브리핑 자료를 기자들에게 배포하면 기자들은 그것을 통해 오늘은 무슨 말이 나오는지, 그에 따라 어떤 질문을 해야 할지를 준비한다.

하지만 공주시는 ‘말씀자료’라는 특이한 순서를 통해 일방적으로 시장이 의견을 전달하고 차후에도 그 자료는 배포하지 않는 방식을 취한다.

브리핑이 일방통행으로 진행되고, 이 시간을 통해 특별히 생산되는 기사도 없는데다 결국 소득 없이 앉아 있던 기자들은 무력감을 호소하고 있다.

김 시장을 지지하고 있는 대다수의 시민들도 “아무리 당선 전 선거공약이라 할지라도 왜 정례브리핑을 자주 실시해서 좋지 않은 소리를 듣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이구동성이다.

김정섭 시장이 언제까지 출입기자들을 자신의 ‘소통 치적 쌓기’ 볼모로 붙잡아 두고 있을지 우려가 크다.

공주시 ‘맹탕 브리핑’시간이 아깝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