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김종대 의원 “청주를 민군 MRO 기지로 육성하자”
정의당 김종대 의원 “청주를 민군 MRO 기지로 육성하자”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19.08.13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정의당 김종대(비례) 국회의원은 13일 “일본의 경제·안보 도발에 맞서 청주를 전략자산인 F-35(스텔스 전투기) 관련 자체 정비 및 민·군 항공 정비(MRO) 기지로 육성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이날 정의당 충북도당과 함께 ‘일본의 도발에 맞설 카드, 청주 항공산업·관광 육성전략’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고, 발표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독도는 단지 남북이 아닌 세계열강이 각축하는 핫스팟(열점)이 됐다”며 “상공에서 상황 발생 시 출동시킬 전투기 F-35는 모기지인 청주에서 정비할 수 있도록 미국에서 정비 권한을 가져와 안보독립을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대 국회에서 사활을 걸고 이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F-35 정비시설과 인력 등을 청주로 끌어들이게 되면 산업의 집적 효과를 누릴 수 있다”며 “핵심은 민·군 MRO를 국가적 과제로 통합하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군용기 430대, 군 헬리콥터 488대, 민간항공기 426대 등 도합 1300여대에 중국 동북 지역의 민항기 정비까지 청주에 유치할 수 있다”며 “이 중 일부만 가져와도 청주에 일자리 1만개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토론회 패널로 참석한 안영수 산업연구원 방위산업연구센터장은 “MRO는 신규투자 없이 기존 산업시설을 시스템만 바꿔 일자리를 창출하는 몇 안 되는 분야 중 하나다”면서 “민·군이 중복투자를 줄이고, 군 보유시설과 장비를 함께 활용한다면 최대의 혁신 성장과 일자리 창출 효과를 끌어낼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의원은 이날 토론회에서 “청주가 민·군 항공 정비 근거지로 되려면 시민의 힘을 모아야 한다”며 정치권을 넘어선 ‘항공포럼’ 결성을 제안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