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청정기 필터 교체 비용 최대 3배 이상 차이나
공기청정기 필터 교체 비용 최대 3배 이상 차이나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19.11.07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제품 미세먼지 제거성능 충족… 필터 유해성분 불검출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미세먼지가 다시 발생하면서 공기청정기를 구입하는 소비자들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공기청정기를 대상으로 표준사용면적(미세먼지 제거성능)과 유해가스 제거(탈취)효율, 소음,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7일 발표했다.

그 결과 시중에 판매중인 공기청정기의 연간 필터교체비용은 최대 3.1배, 에너지비용(전기요금)은 1.9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 사용된 9개 시험·평가 제품은 ▲삼성전자(AX40R3030WMD) ▲여우미(AC-M4-AA) ▲에이케이에스앤디(FP-J40K-W) ▲대유위니아(EPA10C0XEW) ▲위닉스(AZSE430-IWK) ▲코웨이(AP-1019E), ▲쿠쿠홈시스(AC-12XP20FH) ▲LG전자(AS122VDS) ▲SK매직(ACL-120Z0SKGR) 등이다.

먼저 필터를 1년 사용한 후 교체 시 위니아 제품이 3만5000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필터교체주기가 짧은 샤오미는 1년에 2회 교체할 경우 11만원으로 가장 비쌌다.

필터의 교체주기는 업체가 자율적으로 정하고 있는데 샤프의 경우 사용설명서에 필터의 교체시기를 10년으로 명기하고 있으며 필터가격은 9만원이다.

공기청정기 가동 시 발생하는 전기요금은 쿠쿠 제품이 연간 9000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삼성 제품은 1만7000원으로 가장 비쌌다.

조사된 모든 제품이 미세먼지 제거성능 기준을 충족했고, 필터의 유해성분도 검출되지 않았다.

유해가스 제거(탈취)효율은 삼성과 샤오미, 코웨이, LG 등 4개 제품이, 소음의 경우 삼성과 샤프, 위니아, 위닉스, 코웨이,쿠쿠, LG 등 7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