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보건소, 암환자 의료비지원 사업 운영 ‘박차’
예산군보건소, 암환자 의료비지원 사업 운영 ‘박차’
  • 박제화 기자 domin2033@dailycc.net
  • 승인 2020.01.16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예산] 박제화 기자 = 예산군보건소는 국가 암 검진사업으로 암을 진단받은 환자들에게 의료비를 지원해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치료율을 높이기 위한 암환자 의료비지원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보건소는 2019년도 암 의료비지원 사업을 통해 소아 암환자 5명, 성인 암환자 151명 등 총 156명에 2억 500만원을 지원했으며, 이는 2018년 111명 1억5000만원 지원 대비 45명, 5500만원이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대 금액을 지원한 것이다.

또한 보건소는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연계 후원금으로 진행되는 치료비 지원사업에도 소아암 환자 3명을 추천해 대상자 모두가 각각 500만원씩의 후원금을 받는 등 취약계층 의료비 지원에도 전력을 다하고 있다.

또한 암치료비지원대상자를 암환자관리사업과 연계해 방문건강 관리를 실시하고 암 환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상·하반기 ‘나+너=우리함께’ 자조모임을 운영해 스트레스 해소, 재활의지 향상도모에 힘썼다.

보건소에 따르면 암 치료비 지원은 건강보험가입자의 경우 국가 암 검진사업을 통해 5대 암 검진을 받고 해마다 국가에서 고시하는 건강보험료 기준에 적합할 경우 치료비 일부를 보건소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다만 예외적으로 폐암환자는 건강보험료 납입기준에만 적합해도 지원을 받을 수 있고 의료급여수급권자는 별도 선정기준 없이 지원받을 수 있으며, 건강보험가입자의 경우 연속 최대 3년간 연간 최대 급여 본인일부부담금 200만원까지 지원되고 의료수급권자는 최대 3년간 본인일부부담금 120만원과 비급여 본인부담금 100만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더불어 만 18세 미만 소아암의 경우 소득 및 재산 기준에 적합하면 모든 암에 대해 지원이 가능하며, 지원기간과 금액은 최대 만 18세까지 연간 최대 2000만원, 백혈병과 조혈모세포이식 시 3000만원까지다.

보건소 암의료비지원사업 관계자는 “국가암검진이 아닌 개별검진으로 암이 발견된 경우 암환자의료비지원 대상이 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해 국가암검진 주기에 따라 꼭 암검진을 받길 당부드린다”며 “‘2020년에도 지속적인 암 의료비 지원사업 홍보를 통해 정보 부족으로 지원혜택을 받지 못하는 대상자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