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 반대 집회 열려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 반대 집회 열려
  • 김석쇠 기자 ssk4112@dailycc.net
  • 승인 2020.01.2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통합사회단체 박병준 회장 삭발 감행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을 반대하며 보은군 통합사회단체 박병준 회장이 삭발을 하고 있다. (사진=김석쇠 기자)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을 반대하며 보은군 통합사회단체 박병준 회장이 삭발을 하고 있다. (사진=김석쇠 기자)

[충청신문=보은] 김석쇠 기자 =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을 반대하는 보은군 통합사회단체(회장 박병준) 및 회원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1일 보은읍 중앙사거리에서 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에서는 '주민소환 반대' 등의 팻말과 현수막을든 보은지역 각종 단체들이 현수막을들고 설 명절을 앞두고 대목 장날을 맞아 주민소환 서명을 받고 있는 단체들이 "군민 분열을 시키고 있다"며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보은군통합사회단체 박병준 회장은 인삿말에서 " 군정을 열심히 하고 있는 정상혁 군수를 소환하는 것은 군민을 분열시키고 호도하는 행위로 즉각 중단되야 한다. 보은군이 발전하려면 인구도 군세도 작은 만큼 첫 번째도 두 번째도 세 번째도 화합이라며 보은발전을 위해 힘과 지혜를 모으자"고 말했다.

이어 농업인단체 이우직 회장은" 보은지역에서는 정상혁 군수가 유일하게 3선 군수가 됐다. 일을 못했으면 과연 3선 군수가 됐겠느냐.중앙예산 획득 등 일 잘하는 군수는 소환하는 사람들이 궁금하다. 소환을 추진하는 저들이 얼마나 보은군을 사랑하고 지켜나갈지 의문이다. 몇몇의 사람들이 군민을 갈등과 분열로 몰아가는 것은 옳지 않다"며 " 주민소환을 즉각 중지하라"고 요구 했다.

정진원씨는 주민소한제를 주장하는 단체에서는 보은군이 "재정자립도가 낮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선동하고 있다"며' 정 군수가 스포츠,문화관광 인프라 구축, 산단건설, 및 국비확보,대추축제 10일 개최 등의 왕성한 열정과 노력으로 보은발전과 번영을 이끈 정 군수를 칭찬은 못할 망정 소환이 왠 말이냐"고 말하고 "소수의 자의적 판단에 의한 주민소환은 군민 간 갈등과 분열을 촉진 시킬 것이고 향후 누가 군수가 되더라도 끊임없는 갈등만 날길 것인 만큼 보은군민이라면 누구도 원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화로운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주민소환에 반대해 달라고 말했고 주민소환을 이 시간부로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보은군 통합 사회단체 박병준 회장은 "주민소환을 반대하는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주겠다"며 현장에서 삭발을 단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