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억울하지만, 문재인 정부 모두 함께 지켜내야..." 소감 발표
정봉주 "억울하지만, 문재인 정부 모두 함께 지켜내야..." 소감 발표
  • 이용 기자 truemylove@dailycc.net
  • 승인 2020.02.11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봉주 "억울하지만, 문재인 정부 모두 함께 지켜내야..." 소감 발표 

정봉주 전 의원 / 연합뉴스
정봉주 전 의원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납득할 수 있는 법적 근거와 규정은 없지만 (당이) '국민적 눈높이와 기대'라는 정무적 판단 아래 '감정 처벌'을 단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원통하고 서러워서 피를 토하며 울부짖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2년 전 이른바 미투라는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저의 민주당 복당이 막히고 서울시장 출마도 불허되는 '정치적 처벌'을 받았다"며 "이후 약 2년 가까이 혹독한 재판을 거쳤고 완전하게 무죄 판결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저는 또 이렇게 잘려나간다. 처음엔 이명박 정권에 의해, 그리고 이번에는 어려운 시절을 함께 해왔던 동료들의 손에 의해…"라면서도 "온갖 고통과 어려움을 이겨내며 만들어낸 문재인 정부이기에 모두 함께 지켜내야 한다. 저는 영원한 민주당 당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순간 찢기고 상처투성이인 모습이지만, 저 정봉주는 결코 죽지 않을 것"이라며 "저를 지지해주신 수많은 분들, 부족한 제 모습에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2018년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려 했으나 언론을 통해 성추행 의혹이 제기돼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지난해 10월 무혐의 선고를 받자 민주당에 복당했다. 최근에는 금태섭 민주당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부적격 판단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