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에 국내 최대 규모 드라이빙 체험센터 들어선다
태안에 국내 최대 규모 드라이빙 체험센터 들어선다
  • 이정화 기자 dahhyun@dailycc.net
  • 승인 2020.06.17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현대차그룹 '맞손'…2022년 개장
현대자동차그룹과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17일 현대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 건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현대·기아차 상품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한국 테크놀로지그룹 조현식 부회장,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이수일 사장. (사진=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제공)
현대자동차그룹과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17일 현대차그룹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 건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현대·기아차 상품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한국 테크놀로지그룹 조현식 부회장,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이수일 사장. (사진=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제공)
[충청신문=대전] 이정화 기자 = 충남 태안에 국내 최대 규모 드라이빙 체험 센터가 들어선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은 17일 태안기업도시에 건설 중인 한국타이어 주행시험장 내에 현대차 드라이빙 익스피리언스 센터를 건립하기로 협약했다.

상호 협력을 통해 급변하고 있는 자동차와 모빌리티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고 중장기 관점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내년 상반기 준공 예정인 한국타이어 태안 주행시험장은 부지면적이 축구장 약 176개 크기인 126만㎡에 달한다. 총 길이 4.6km에 이르는 고속주회로와 함께 11개의 다양한 노면 시험로를 갖출 예정이다. 최첨단 제품들의 필드테스트가 이뤄지는 공간이다.

여기에 들어설 현대차 드라이빙 체험 센터는 주행시험장의 시험로 대부분을 사용할 뿐만 아니라 특화된 주행체험 시설과 지상 2층 9602㎡ 규모의 고객 전용 건물을 추가해 2022년 상반기에 개장한다.

주행체험 시설은 체험트랙 4개와 체험존 4개 등 총 8개의 코스로 구성된다. 긴급제동 체험 트랙, 가혹한 조건의 마른 노면 핸들링 체험 트랙, 젖은 노면 핸들링 체험 트랙, 고속 주행 트랙, 짐카나(gymkhana) 및 복합 슬라럼(slalom) 등을 체험하는 멀티 다이내믹존, 드리프트(drift) 체험존, 돌발상황 체험존, SUV차량을 위한 경사로·자갈·모래·범피·수로 등 장애물 체험존 등이다.

고객 전용 건물에는 최대 3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대형 고객 라운지, 교육 후 바로 차량에 탑승할 수 있는 탑승공간과 결합된 강의실, 키즈룸을 겸비한 고객 휴게공간, 브랜드 및 첨단기술 전시공간, 현대차·기아차·제네시스의 브랜드 컬렉션 상품을 전시하는 브랜드숍 등 편의시설을 갖춘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기아차·제네시스의 성능을 완벽하게 느끼고 즐길 수 있도록 국내 최고 수준의 드라이빙 체험 프로그램도 개발할 예정이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