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종 복합화력 건설사업 대책위, 행복도시 예정지역 변경 안 즉각 철회 촉구
신세종 복합화력 건설사업 대책위, 행복도시 예정지역 변경 안 즉각 철회 촉구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20.07.13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국토부·행복청 관계자 잇따라 면담
신세종복합화력건설사업 대책위원회가 13일 정부세종청사 행복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갖고 국토부는 행복도시 예정지역 변경안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사진=임규모 기자)
신세종복합화력건설사업 대책위원회가 13일 정부세종청사 행복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갖고 국토부는 행복도시 예정지역 변경안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사진=임규모 기자)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세종시 연기면 단체·주민 대표들로 구성된 신 세종복합화력 건설사업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13일 정부세종청사 행복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갖고 국토부는 행복도시 예정지역 변경 안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대책위는 피켓집회 후 국토부·행복청 관계자와 잇따라 면담을 가졌다. 우선 대책위는 행복도시예정지역 변경안의 결정배경과 경위에 대해 따져 물었다.

이에 국토부 관계자는 세종시와 행복청이 유선형으로 되어 있는 북측외곽순환도로를 변경하는 것이 좋겠다는 건의에 검토하게 됐다며 여러 번의 협의과정에서 토지 수용, 예산, 인근지역의 반발 등을 고려해 최소한의 편입으로 결정한다는 전제하에 최종안이 나왔다고 답했다.

변경안은 도로높이가 높아져 연기면 과의 단절을 가져 온다는 것이 대책위의 주장이다. 국토부의 안을 철회하고 세종시가 낸 안을 수용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주민들이 요구하는 안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대책위는 요구안을 관철하기 위해 시민 서명운동을 전개해 서명부를 국토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행복청 관계자와도 면담을 갖고 ‘신세종복합화력발전소’ 건립 반대 의사를 전달했다.

대책위는 왜 기피시설을 연기면 주변에만 집중편중 배치하느냐며 입지를 다른 곳으로 재선정 해 달라고 요구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