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도지사, 충북 집중호우 피해 복구 지원 호소
이시종 도지사, 충북 집중호우 피해 복구 지원 호소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20.08.05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충북 충주시 엄정면 비석마을 호우 피해 현장을 찾아 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충북 충주시 엄정면 비석마을 호우 피해 현장을 찾아 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후 집중호우로 피해가 큰 충북을 찾았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시종 도지사와 조길형 충주시장과 함께 충주시 엄정면 탄방마을과 산척면 삼탄역을 찾아 피해상황을 보고받고 이재민 등 피해주민을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정 총리에게 “신속한 생활안정과 복구를 위해 충북 충주, 제천, 진천, 음성, 단양 5개 시군을 특별재난 지역으로 선포해 주실 것을 건의 드린다”라며 “국가하천 대비 지방하천과 소하천의 개수율은 절반 수준으로 지방하천과 소하천, 세천에 대한 국가사업으로 전환이나 국가 지원 확대가 절실하고, 특히 소하천과 세천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대대적 정비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삼탄 ~ 연박 구간은 선형이 불량하고 수해에 취약해 선형개량사업이 필요한 만큼 충북선고속화사업에 반영해 달라”고 건의했다.

한편 이날 오전 이낙연 전 총리가 하천 유실과 선로 침수 피해 현장인 음성군 감곡면 공산정 소하천과 충주시 산척면 삼탄역을 찾았다.

주호영 원내내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 미래통합당 국회의원과 당직자 30여명은 충주시 엄정면 비석마을을 찾아 토사와 쓰레기 제거와 가재도구 세척 등 복구 봉사활동을 펼쳤다.

충북도는 이낙연 전 총리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에게도 같은 내용을 건의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