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국토부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 공모 선정
대전시, 국토부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 공모 선정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08.14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78억원 확보, 일자리 창출·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는 '대전형 뉴딜종합계획'과 관련 국토교통부에서 시행하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 공모결과 동구 예빛어린이집 등 11건이 최종 선정돼 국비 78억원을 지원 받는다고 14일 밝혔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은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노후공공건축물(어린이집·보건소·의료시설 등)을 대상으로 에너지 절약형 건축물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 3월 가양1동 행정복지센터에 이어 11개 사업이 추가 선정되면서 시는 친환경녹색도시 대전을 실현하는데 한걸음 더 다가 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대전시 제1노인전문병원 등 3건, 동구 예빛어린이집 등 2건, 중구 중구보건소 등 2건, 서구 목련어린이집 등 3건, 대덕구 새뜸어린이집 1건으로 모두 112억 원(국비78억원, 지방비34억원)을 투입해 2021년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민간 전문가(공공건축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속도감 있는 사업추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업추진 과정에서 시·구, 건물관리자, 전문가 등이 함께하는 실무협의회를 통해 건물 이용자의 편의와 에너지절약 계획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협의 시행할 방침이다.

이효식 주택정책과장은 "이 사업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단비가 되는 것은 물론 대전지역 리모델링 사업자에게도 직접적인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기대된다"며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탄소저감 정책의 블루오션 사업으로 지역 일자리 창출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 일정부분 기여하는 것은 물론 녹색건축물 조성을 위한 첫 걸음인 만큼 사업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