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에너지 문제는 超국경 과제... 국제사회 연대해야”
박병석 의장 “에너지 문제는 超국경 과제... 국제사회 연대해야”
  • 최병준 기자 choibj5359@dailycc.net
  • 승인 2020.10.1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국가기관 1호 양산형 수소버스 도입 행사
박 의장, “기후위기 문제 심각…수소경제 뒷받침”
박병석 국회의장(왼쪽부터)과 공영운 현대차 사장이 12일 국회본청 앞에서 열린 '국회 수소버스 시승식'에 앞서 “국가기관1호 양산형 수소전기버스” 표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는 국가기간 중 최초로 양산형 수소버스를 도입했다. (사진=최병준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왼쪽부터)과 공영운 현대차 사장이 12일 국회본청 앞에서 열린 '국회 수소버스 시승식'에 앞서 “국가기관1호 양산형 수소전기버스” 표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는 국가기간 중 최초로 양산형 수소버스를 도입했다. (사진=최병준 기자)

[충청신문=서울] 최병준 기자 = 국회는 12일 본관 앞에서 ‘국회 수소전기버스 시승식’을 개최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국회는 작년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한데 이어 금년에 수소자동차를 도입해서 운행하게 되었다”면서, “우리 국회로서는 작은 시작이자 또한 하나의 상징”이라고 밝혔다.

박 의장은 “전세계적으로 기후위기 문제가 심각하다”고 우려하며 최근 미국 서부 산불, 호주 산불, 시베리아의 이상 고온 현상, 올 여름 한반도를 강타한 폭우 등의 사례를 들었다.

특히 “일부 전문가들은 코로나19도 기후변화와 생태계 파괴가 가져온 자연의 보복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한다”면서 “기후위기와 에너지 문제는 여야의 문제를 떠나 한 국가가 아닌 초국경, 국제사회가 함께 협력하고 연대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또 박 의장은 “한국 국회가 이러한 에너지정책의 변화를 선도하기 위하여 새로운 제도와 법률을 만들고 또 수소경제를 뒷받침해야 할 책무를 안고 있다”면서, “오늘 운행하는 수소버스가 우리 국민들에게 수소경제의 중요성,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다시 한번 일깨우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에 국회가 도입한 수소전기버스는 국가기관 1호로 도입된 양산형 수소전기버스로, 1회 충전으로 434㎞의 주행이 가능하며, 13분만에 충전을 완료(상용 충전소 기준)할 수 있는 연료전지 시스템이 탑재되어 있다.

특히 공기 중 초미세먼지를 99.9% 제거하는 공기정화 시스템도 갖추어 1시간 주행시 516명이 마실 수 있는 양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어 ‘달리는 공기청정기’로도 불린다.

이 날 시승식에는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해 김영춘 국회사무총장, 복기왕 의장비서실장, 전상수 입법차장, 조용복 사무차장 등 국회 측 관계자와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이 참석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