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협, 창립 60주년 맞아 교황 축복장 수여
한국신협, 창립 60주년 맞아 교황 축복장 수여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20.10.2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주교 부산교구청 손삼석 주교가 직접 전달
22일 김윤식 신협회장(왼쪽)이 신협운동 60주년을 맞아 1300만 신협 이용자와 임직원을 대표해 천주교 부산교구청 손삼석 요셉 주교로부터 프란치스코 교황 축복장을 전달받고 있다. (사진=신협중앙회 제공)
22일 김윤식 신협회장(왼쪽)이 신협운동 60주년을 맞아 1300만 신협 이용자와 임직원을 대표해 천주교 부산교구청 손삼석 요셉 주교로부터 프란치스코 교황 축복장을 전달받고 있다. (사진=신협중앙회 제공)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한국신협이 올해 신협운동 60주년을 맞아 로마 교황청으로부터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하는 축복장을 받는다.

신협중앙회는 22일 천주교 부산교구청에서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로마 교황청 프란치스코 교황의 축복장을 받는 수여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축복장 수여식은 지난 7월 신협중앙회 지역 내 천주교 대전교구청 백현 바오로 신부(대전가톨릭평화방송 사장)의 추천으로 이뤄졌으며 한국신협 60주년을 기념해 한국신협 발상지인 부산에서 진행됐다.

교황의 축복장은 1300만 신협 이용자와 임직원을 대표해 김 회장이 수여받으며 손삼석 요셉 천주교 부산교구청 주교가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한국신협이 축복장을 받게 된 데는 지난 60년간 사람과 공동체의 가치를 중시하는 금융협동조합의 정체성을 지키며, 7대 포용금융을 비롯해 서민과 소외계층 같은 세상의 약자를 돕고 금융혜택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기여해 온 것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김 회장은 "60년전 신협운동의 선구자 메리 가브리엘라 수녀와 장대익 신부로부터 비롯된 신협운동이 지난 60년간 숭고한 이념과 철학을 바탕으로 국민 어느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고 인간답게 살 수 있는 길을 실천해 왔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개인의 영예가 아닌 초창기 신협 선구자들의 희생과 사랑, 조합원과 이용자들의 참여로 임직원들의 헌신에 대한 더할 나위 없는 큰 찬사이자 영광"이라며 "축복장 수상을 계기로 사회적 약자와 어두운 곳을 밝히는 신협의 정신을 더욱 되살려 교황님이 전해온 메시지처럼 신협이 서민들에게 축복의 통로가 되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