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 결정, 앞으로 과제는?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 결정, 앞으로 과제는?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20.10.29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미널 규모 축소 우려, 예산 조달 방안 등 문제 남아
대전시가 29일 발표한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 추진계획.(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29일 발표한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 추진계획.(사진=대전시 제공)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지난 10년간 민간개발로 추진되던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건립사업이 공영개발로 방향을 급선회하면서 사업규모 축소, 예산 조달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시정브리핑에서 "약 10여 년 동안 지속된 유성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이 또다시 무산되면서 시민들께 죄송스러웠고 이를 하루빨리 해결하기 위해 시장으로서 최선의 결단을 내렸다"며 "해당 사업에 의지를 갖고 추진하는 세력도 마땅치 않고 더 이상 민간시장에 맡길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공영개발로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공영개발 확정·추진발표와 동시에 시와 도시공사의 해결 과제도 동시에 고개들었다.

대전도시공사가 직접 투자 하는 공영개발은 민간사업으로 진행했을 때 5000억~7000억원에 육박했던 사업 규모에 비해 상업시설이나 수익창출 부분이 적어짐에 따라 축소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은 복합터미널 사업 추진 정상화 방안 발표 전부터 있어왔다.

특히 이미 대전도시공사가 토지대금 600억원의 부담을 안고 시작하는 상황에서 앞으로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터미널조성사업에 사업비를 어떻게 조달할 것인가에 대한 부분은 앞으로 시가 도시공사가 해결해야 할 주요 과제로 남았다.

유성터미널사업은 유성구 구암동 119-5번지 일원 3만 2693㎡대지에 연면적 24만 3680㎡ 규모로 터미널과 BRT환승센터, 판매시설, 문화시설, 800가구 규모 오피스텔 등을 건립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진행돼왔다.

시민들이 10년을 기다려온 사업이 민간개발에 비해 현저히 축소된 규모로 진행될 경우 지난 10년 간 쌓인 실망감까지 모두 떠안을 수 있어 신중한 결정이 요구된다.

허 시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공영개발로 사업규모가 축소된다는 건 확정적이지 않다"며 "현재 층고가 10층으로 제한돼 있는데, 공적인 부분으로 잘만 개발한다면 국토부에서도 층고문제를 보다 유연하게 고민해줄 수 있고, 예전과 같이 판매시설을 대규모로 설치해서 이를 매각하면서 얻는 이익보다 청년주택을 확장해 지역사회 청년주택문제 해결한다던지 하는 공적인 부분을 확장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대전의 환경과 산업·유통 등 상황을 놓고 볼 때 대규모 쇼핑몰을 개발하는 방식은 이제 시대 흐름에서 벗어나 있다"며 "좀 더 근본적인 검토를 통해서 (상업용지를 활용한) 흑자 방안을 세우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