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경제진흥원에 무슨일이?... 경영평가 1년새 꼴찌로”
“충남연구원·경제진흥원에 무슨일이?... 경영평가 1년새 꼴찌로”
  • 홍석원 기자 001hong@dailycc.net
  • 승인 2020.11.07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공휘 충남도의원 행감자료... “신뢰도 향상 개선책 서둘러야”
이공휘 충남도의원.
이공휘 충남도의원.

[충청신문=내포] 홍석원 기자 = 충남연구원과 충남경제진흥원이 출연기관 경영평가 결과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들 두 출연기관은 올해 경영평가와 성과평가 결과 라 등급을 받아 각각 전년 대비 2~3단계 가량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의회 이공휘 의원(천안4·더불어민주당)은 지난 6일 열린 제325회 정례회 기획조정실 대상 행정사무감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지적하고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이 의원이 기조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충남연구원의 경우 2019년 ‘가’등급을 달성했지만 2020년 경영평가결과 ‘라’등급으로 하락했고, 충남경제진흥원의 경우 2019년 ‘나’에서 2020년 ‘라’등급으로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출연기관장 성과평가도 마찬가지로 밝혀졌다. 충남연구원장의 경우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출연기관장 성과평가에서 ‘가’등급을 받았지만, 2020년의 경우 ‘다’등급으로 2단계 하락했다.

특히 경제진흥원의 경우 2017년 ‘나’등급에서 ‘라’등급으로 하락했는데, 이는 기획경제위원회 소관 출연기관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한 셈이다.

이 의원은 “관련 평가표를 분석해보면 정량평가보다 정성평가가 강조되어 있는 만큼, 평가기준의 모호성과 이로 인한 불공정성을 유발하고 있다”며 “이는 짧은 시간 안에 모든 것을 판단하기 위함에서 시작된 것으로 각 기관별 성격에 따른 기준을 마련한 이후 객관적인 정량평가를 도입해 경영평가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출연기관인 만큼 도민 신뢰도 향상을 위한 개선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이와 관련한 조속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한편 공공기관 경영평가 및 출연기관장 성과평가는 공정성을 위해 도가 민간전문가 평가단을 구성·운영하고 외부 전문 용역기관이 수행하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