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실행기관 소진공 거취 ‘주목’
중기부 실행기관 소진공 거취 ‘주목’
  • 김용배 기자 y2k425@dailycc.net
  • 승인 2020.11.1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미노유출 우려... 공단 특성고려 역세권내 부지 제공 등 대안 필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네이버 거리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네이버 거리뷰)

[충청신문=대전] 김용배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세종이전이 공론화되면서 대전에 본사를 둔 산하공공기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 거취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정책기관인 중기부가 이전 시 실행기관인 소진공도 옮길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어 중구 지역민뿐만 아니라 대전시민들이 촉각을 세우고 있는 것.

이에 지역전문가들은 소진공 업무특성을 고려 대전역 역세권에 자리를 마련해 줘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19일 관계기관 등에 따르면 최근 중기부가 세종이전을 공식화하면서 대전시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지역 경제계·시민단체 인사들은 행정당국인 대전시와 지역 국회의원들의 적극적인 노력을 주문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중기부의 실행기관인 소진공은 대전 중구 대림빌딩에 임대형식으로 본사를 두고 전국적으로 소상공인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런 소진공이 중기부를 따라 세종 이전 시 인근 지역소상공인의 직·간접적 경제적 손실과 인구유출은 불 보 듯 뻔하다.

약 400명에 달하는 본사직원들과 전국서 출장 오는 소상공인 관련 단체 및 방문객 역시 발길이 세종으로 향하기 때문이다.

가득이나 장기적 불황에다 코로나19로 사면초가에 빠진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은 더욱 어려움에 처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구에서 식당을 하는 한 점주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손님이 줄어 매출이 반토막이 난 상황에서 큰 기관마저 빠져나가면 정말로 문 닫아야 할 판이다”면서 “대전시나 중구청이 적극 나서 대안을 반드시 마련해야 할 것”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대전시가 유성복합터미널 인근에 소진공 본사 신축 부지를 제공한다고 했으나, 이는 소진공에 대한 안일한 대처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지역경제계 한 인사는 “소진공은 전국에 있는 소상공인들이 모이는 곳이다. 지금 소진공이 대전 중구에 있는 이유도 전국 중심인 대전역이 있기 때문이다”면서 “소진공을 잡기 위해서는 대전역 역세권에 자리를 마련해 주는 것도 하나의 대안이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행정기관에서 수도권에 있는 기관을 모셔오지 못할망정 집안에 있는 기관을 빼기는 모양새가 되면 안 된다”면서 “도미노 유출을 막기 위해서는 시가 면밀한 검토와 대안마련을 통해 20년 이상 대전과 함께 한 중기부와 소진공을 반드시 잡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소진공 관계자는 “현재 우리의 명확한 입장은 없다”며 “다만, 통상적으로 정책기관이 이전하면 실행기관도 따라 움직이는 것이 일반적이다”고 밝혔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