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농협, 지봉구·김영자 부부 '이달의 새농민상' 수상
대전농협, 지봉구·김영자 부부 '이달의 새농민상' 수상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20.11.20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7년간 시설농업 종사… 신탄진 작목반원 화합·과학영농 보급 앞장
20일 농협중앙회 대전지역본부가 '10월 이달의 새농민상'에 선정된 지봉구·김영자 부부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했다. 사진 왼쪽부터 백석환 한국새농민 대전시회장, 지봉구·김영자 부부, 윤상운 농협 대전본부장, 민권기 신탄진농협 조합장 (사진=농협중앙회 대전지역본부 제공)
20일 농협중앙회 대전지역본부가 '10월 이달의 새농민상'에 선정된 지봉구·김영자 부부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했다. 사진 왼쪽부터 백석환 한국새농민 대전시회장, 지봉구·김영자 부부, 윤상운 농협 대전본부장, 민권기 신탄진농협 조합장 (사진=농협중앙회 대전지역본부 제공)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농협중앙회 대전지역본부는 20일 '10월 이달의 새농민상'에 선정된 지봉구·김영자 부부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의 재확산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해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했다.

지봉구·김영자 부부는 37년간 오이, 호박, 토마토 등 시설농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지봉구 수상자는 신탄진 오이작목반 반장으로 작목반원의 화합과 과학영농 보급에 힘쓰고 있다.

특히 육모공동구매 및 토양개량제 지원사업을 적극추진하고 액비를 자체 배양하는 등 농가소득증대에 앞장서고 있는 선도농업인이다.

한편 새농민상은 새농민 운동의 확산을 위해 1966년부터 농협중앙회에서 부부 단위로 선정·시상하고 있으며 대전지역은 현재 61쌍의 농업인 부부가 새농민상을 수상, 지역농업 발전을 위해 힘쓰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