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사회서비스원 개원
대전사회서비스원 개원
  • 황아현 기자 winherah@dailycc.net
  • 승인 2021.01.27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부문 직접서비스 제공, 종사자 처우개선 등 시민복지서비스 제공
27일 열린 사회서비스원 개원식에서 왼쪽부터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허태정 대전시장, 유미 사회서비스원장, 박인석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황아현 기자)
27일 열린 사회서비스원 개원식에서 왼쪽부터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허태정 대전시장, 유미 사회서비스원장, 박인석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황아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황아현 기자 = 대전시 사회서비스원이 27일 개원했다.

현대사회에서는 고령화·여성 경제활동으로 사회서비스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민간 중심 공급으로 종사자에 대한 처우나 운영의 투명성은 저하되는 상황이었다.

사회서비스원은 이러한 점을 개선, 공공부문이 직접 서비스를 제공해 사회서비스의 환경개선, 돌봄의 확대에 따른 연계강화 등을 목표로 운영될 예정이다.

시 사회서비스원에 따르면 조직 및 인력은 본부와 직영(산하)시설로 운영되며 본부는 1실 4부, 직영시설은 2020년 12개 시설에서 2025년까지 52개 시설로 확대 운영된다.

서비스원은 국공립 복지시설 운영을 주요사업으로 삼고, 2025년까지 노인요양시설 3개소, 국공립어린이집 21개소, 공공센터 20개소 등 총 44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 종합재가센터 8개소를 설치, 공모 시범사업 운영 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대상은 장기요양 및 바우처 사업이다.

이와 함께, 시 복지정책 및 사회서비스 표준모델 개발, 사회서비스 품질관리 강화, 민관협력네트워크 강화, 시 특수시책 추진, 복지 플랫폼 마련을 통한 복지서비스 제공 등을 추진한다.

이날 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개원식에는 허태정 대전시장, 권중순 대전광역시의회 의장, 박인석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유미 대전사회서비스원 원장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박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사회서비스원이 공적 전달 체계 중심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종사자의 역량강화와 처우 개선 등 사회서비스의 공공성을 강화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권 의장은 "사회서비스원은 공공전달 체계에 대한 사회복지체계에 표준을 제시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공공부문을 강화해 새롭게 출발하는 만큼 사회서비스원이 계획대로 이행해 시민들에 대한 복지를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코로나19를 통해 공공의료 서비스의 중요성, 사회 안전망 구축은 얼마나 중요한 과제인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서비스원 운영에 시도 함께 힘을 보탤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미 사회서비스원장은 "사회서비스원을 통해 대전형 복지모델을 구축하고 시민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종사자의 처우개선을 통해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는 등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