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 진학을 꿈꾸는 전국 고졸 최고령합격자 충북에서 탄생
대학교 진학을 꿈꾸는 전국 고졸 최고령합격자 충북에서 탄생
  • 신동렬 기자 news7220@dailycc.net
  • 승인 2021.05.1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도 제1회 초·중·고졸 검정고시 합격자 발표
충북도교육청사 전경 (충청신문DB)
충북도교육청사 전경 (충청신문DB)
[충청신문=청주] 신동렬 기자 = 충북도교육청은 대학교 진학을 꿈꾸는 전국 고졸 최고령합격자가 충북에서 탄생됐다고 11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이날 오전 10시 도교육청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4월 10일 시행된 2021년도 제1회 초·중·고졸 검정고시 합격자를 발표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고졸 최고령합격자는 장옥순(여·84)씨로, 2003년(나이스 통계 시작연도) 이후 18년 만에 고졸 검정고시 합격자 중 80세 이상 최고령합격자가 나왔다.

장옥순 씨는 초등학교 졸업만 한 상태로, 항상 공부에 대한 열망을 가지고 있던 중 80세 나이에 ‘제천시노인종합복지관‘에서 중학교졸업검정고시를 준비했다.

다리가 아파 수술을 하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2017년 제2회 중졸검정고시 최고령자로 합격했다.

중졸검정고시 합격에 만족하지 않은 장옥순 씨는 대학교 진학을 꿈꾸며 허리가 아픈 힘든 상황과 코로나 상황에서 독학으로 고졸 검정고시를 준비하는 등 7전8기 끝에 합격해 올해 전국에서 고졸 최고령 합격자라는 영광을 안았다.

장옥순 씨는 “항상 대학교 진학을 꿈꿔왔다. 하지만 나이가 많아 4년제 대학교는 힘들 거 같아서 건강이 허락된다면 2년제 대학교에 입학해 공부를 더 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초졸 최고령 합격자인 민암자(여·78)씨는 ‘청주 야간학교 늘푸른교실’를 통해 검정고시를 준비하여 여러번의 도전 끝에 합격하는 영광을 안았다.

중졸 최고령 합격자인 오명자(여·77)씨는 ‘제천시노인종합복지관‘에서 검정고시를 준비해 2번 만에 합격하는 쾌거를 이뤘고, 고졸 검정고시 합격 후 대학교 진학에 도전할 예정이다.

올해 제1회 초·중·고졸 검정고시에는 897명이 응시, 656명이 합격해 73.13%의 합격률을 나타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