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한국여행발전협회, 부여군 관광 활성화 MOU 체결
부여군-한국여행발전협회, 부여군 관광 활성화 MOU 체결
  • 윤용태 기자 yyt690108@dailycc.net
  • 승인 2021.07.10 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현 군수, “유형의 자원에 무형의 관광 시스템을 적용한다면 부여 관광산업의 미래 매우 희망적”
부여군과 ㈔한국여행발전협회는 지난 8일 군청 선화만남실에서 부여군의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부여군 제공)
부여군과 ㈔한국여행발전협회는 지난 8일 군청 선화만남실에서 부여군의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부여군 제공)
유귀석 회장, “백제 역사 관광자원에 레저스포츠 연계한 네트워크 관광 상품 개발한다면 많은 관광객 유치할 것”

[충청신문=부여] 윤용태 기자 = 부여군과 ㈔한국여행발전협회는 지난 8일 군청 선화만남실에서 부여군의 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협약은 부여군 관광산업 활성화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긴밀한 협조 체제를 구축하고, 관광객 유치활동을 공동으로 추진함으로써 상생발전 도모하기 위함이다.

주요 협약 내용으로는 부여군은 관광객 유치활동이 거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협력, ㈔한국여행발전협회는 부여군의 관광 활성화를 위해 부여군 관광상품 개발 및 판매를 적극 추진하며 국내·외 모객활동을 통해 관광객 유치에 적극 협조 등이다.

박정현 군수는 “부여의 자랑인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중심으로 많은 역사문화관광 자원이 있다”고 운을 뗀 후 “이 유형의 자원에 무형의 관광 시스템을 적용한다면 부여 관광산업의 미래는 매우 희망적이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한국여행발전협회가 많은 협조와 도움을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유귀석 회장은 “부여군은 관광 자원이 상당히 많아 연결할 수 있는 사업이 많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한 후 “백제 역사를 기반으로 한 관광자원에 열기구, 수륙양용버스, 황포돛배 등 레저스포츠를 연계한 네트워크 관광 상품 개발한다면 보다 많은 관광객 유치를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부여군과 많은 소통을 통해 부여의 관광 상품과 발전상에 대해 고민하겠다”고 피력했다.

한편, 유귀석 회장은 한국대표여행사연합 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한국여행발전협회 회장, 한국여행협회(KATA) 이사, ㈜지구투어 대표 등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전광역시 중구 동서대로 1337(용두동, 서현빌딩 7층)
  • 대표전화 : 042) 252-0100
  • 팩스 : 042) 533-747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용
  • 제호 : 충청신문
  • 등록번호 : 대전 가 00006
  • 등록일 : 2005-08-23
  • 발행·편집인 : 이경주
  • 사장 : 김충헌
  • 인쇄인 : 이영호
  • 주필 : 유영배
  • 편집국장 : 최인석
  • 「열린보도원칙」 충청신문은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고충처리인 노경래 042-255-2580 nogol69@dailycc.net
  • 충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충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ycc@dailycc.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