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문화
전국 무예고수들 한 자리에제11회 전국무예대제전 오는 9일부터 이틀간 충주서 열려
박광춘 기자  |  chun0041@dailycc.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8  10면 | 지면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충청신문=충주] 박광춘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무예대회인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제11회 전국무예대제전이 오는 9일부터 10일까지 이틀간 충주체육관에서 열린다.


(사)한국무술총연합회(회장 이시종)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에는 택견을 비롯해 태권도, 국선도, 합기도, 씨름 등 60여 국내무예단체가 참가한다.

대회는 각 종목별 경기와 연무 및 기록경기 등 다양한 무예한마당이 펼쳐진다.

특히, 첫날 열리는 개막식에서는 무예원로들이 무술의 진수를 선보이는 무예명인전이 마련돼 다양한 볼거리가 기대된다.

이날 오후에는 국내 최초로 무예지도자를 대상으로 하는 도핑교육을 통해 도핑으로부터 청정한 무예계를 선언한다.

이외에도 무예진흥 학술세미나도 열리며, 세미나에서는 인류무형유산으로서의 무예에 대한 가치와 최근 논의되고 있는 국립무예진흥원 건립 추진에 대한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한편, 전국무예대제전조직위원회에서는 대회에 참가한 선수와 대회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푸짐하고 다양한 경품행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전국무예대제전은 전국 최대 규모의 종합무예대회(한국무예마스터십)로 국내 무예인들의 화합 및 기량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무예의 지속적인 발전과 무예 한류를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충청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