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포열병합 연료 LNG·수소로 대체 협상”
“내포열병합 연료 LNG·수소로 대체 협상”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7.12.26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 지사 “시대적 흐름 부응”… 기존-신규사업자 논의 촉구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충남도가 고형폐기물 연료(SRF-Solid Refuse Fuel) 사용 열병합 발전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 시설과 관련 LNG와 수소에너지를 놓고 협상 과정에 있다고 밝혔다.

안희정 지사는 26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에너지 공급 대체 연료를 무엇으로 할지 고민하고 있다”며 “하나는 LNG와 또 하나는 이를 뛰어넘는 수소에너지, 두 가지를 놓고 산자부와 기존사업자, 수소에너지를 제안한 또 다른 사업자와 협상 과정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 사업자는 신규사업자가 의지를 갖고 등장한 만큼 사업자와 신규사업자 모두 열린 마음으로 적극 논의에 임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열병합 발전의 문제는 큰 굴뚝이라고 하는 경관이다. 수소에너지는 이 부분에 있어 좋은 이점을 갖고 있고 실질적으로 화력발전이 갖고 있는 미세먼지나 대기환경에 대해서도 논리적으로 가장 완벽한 시스템이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안 지사는 “기존 사업자도 국가 정책의 전환에 따른 여러 가지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시대적인 흐름에 부응해 더 높은 수준의 친환경 에너지 시설 완비를 위해 전향적으로 임해 주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안 지사가 이같이 촉구한 것은 3500억 원의 매몰비용을 주장한 기존사업자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수소에너지라는 대체연료를 갖고 뛰어든 신규사업자와의 협상을 통해 기존사업자를 압박하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