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복합터미널 의혹 해소 위해 외부감사 수용할 것"
"유성복합터미널 의혹 해소 위해 외부감사 수용할 것"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8.01.18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 18일 기자간담회 열어 "사업 중단하면 더 큰 혼란…비리 밝혀지면 책임지겠다"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대전도시공사가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정에서 불거진 특혜의혹 해소를 위해 외부기관 감사를 받으라는 탈락업체의 요구를 수용하기로 했다.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은 18일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과정에서 특혜는 없다고 단언하지만 의혹 해소 차원에서 외부 감독기관 감사 요구를 받아들이겠다"며 "감사 결과 공모절차를 위반하거나 부정·비리가 개입된 흔적이 드러나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유 사장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탈락업체에서 몇 가지 문제를 제기했지만, 법적으로 다툴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한다"며 "탈락업체가 제기한 문제는 관련 규정에 따라 답변을 준비하고 있으며, 개인정보나 영업비밀을 제외한 모든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유성복합터미널 공모사업과 관련해 이날까지 5곳이 정보공개를 요청했다.

도시공사는 지난해 말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 민간 사업자 4차 공모를 통해 하주실업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하지만 탈락업체들이 각종 특혜·불공정 의혹을 제기하는 등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탈락업체인 핼릭스 김장수 대표는 "하주실업이 작성자를 알아볼 수 없도록 하라는 지침을 어기고 조감도에 롯데 로고를 표시했다"며 "이는 사업의 안정성과 공정한 평가를 위해 마련한 공모 지침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외부기관 감사를 요청했다.

역시 공모에서 탈락한 케이피아이에이치도 사업자 선정과정의 의문을 제기하며 도시공사로부터 평가서를 받아 분석 중이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하주실업의 사업계획에 롯데그룹가 참여하는 것도 문제다.

롯데는 지난 3차 공모사업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가 사업 참여를 포기해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이 늦어지게 한 책임을 지고 있다.

4차 공모에서 건폐율·용적률을 대폭 완화하는 등 사업성을 높여주자 불과 6개월 만에 다시 사업 참여를 선언했다.

유 사장은 "법률자문 검토를 거쳤지만 롯데의 참여를 배제할 방법이 없었다"며 "분명한 법적 이유 없이 사업을 중단하면 더 큰 혼란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외부기관의 공정한 감사를 받고, 위법행위가 밝혀지면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