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시 인구 150만 붕괴, 그 원인과 대책은?
[사설] 대전시 인구 150만 붕괴, 그 원인과 대책은?
  • 충청신문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8.03.0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인구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실로 우려되는 일이 아닐 수 없다. 그 원인을 둘러싸고 설왕설래가 일고 있는 것도 그 심각성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보편적으로 농촌지역의 인구감소는 일반화됐으나 전국 6대도시이자 사통팔달의 교통요충지인 대전시의 인구가 줄고 있다는 것은 심각한 사안이 아닐 수 없다.


식자들은 그 원인의 하나로 대전시의 각종 현안사업이 좌초하거나 지지부진한데 따른 결과가 아니겠느냐는 여론이다. 흔히 꽃이 만발한 곳엔 사람이 모여도 잡초가 무성한 곳은 사람이 모이지 않는다는 말과 궤를 같이 하고 있는 것이다.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이 기대되면서 대전시민 상당수가 빠져나가고 있는 것도 그중의 하나이다. 실제로 세종시 유입인구의 대부분이 대전 청주 등 충청권비율이 월등한데 비해 정작 서울 등지에 거주하는 현지 공무원들의 세종시 유입은 극히 미미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결론적으로 세종시 행정수도 기대감은 대전시 입장에서는 인구감소라는 역풍을 맞고 있는 셈이다. 그렇다면 대전에서 빠져나간 인구는 얼마나 될까? 정확한 숫자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지금까지는 대략 연 5-6만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결코 적은 숫자가 아니다.


그 결과는 대전시세의 약화로 나타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이에 대비한 대전 시정(市政)은 뚜렷한 방안을 찾지못하고 있다.


‘시민을 행복하게, 대전을 살맛나게’라는 대전 시정구호가 무색해진다. 그에 상응하는 시정(施政) 결과가 지지부진하기 때문일 것이다.


크고작은 대전시의 주요 핵심사업의 좌초가 이를 말해주고 있다. 식자들은 이와 관련해 “바로 옆 세종시가 ‘블랙홀’처럼 큰 입을 벌리고 있어도 대전 시정은 안이하다”고 꼬집고 있다.


다시 말해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은 곧 대전시세 위축과 직결된다는 것이다.


1월만해도 150만 1378명이었던 대전시의 인구는 지난달 말 기준 149만 9187명까지 하락했다. 시세가 그만큼 축소됐다는 의미이다.


대전시인구 150만명은 일종의 상징성을 의미한다. 그 상징성이 2월들어 붕괴된 것이다. 대전시의 상징과도 같았던 ‘인구 150만 광역시’라는 타이틀이 사라진 것이다.


문제는 앞으로도 이같은 현상이 되풀이될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더욱이 앞서 언급한 각종 현안이 계속 좌초되거나 지지부진할 경우 그 파급력은 클 수밖에 없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대전시가 이를 극복하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이유이다. 하지만 대전시는 여전히 느긋한 분위기이다.


특이한 점은 충남 금산 군민들이 금산의 대전 편입을 자청하고 나섰지만 대전시는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인구가 날로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금산의 대전편입은 큰 호재가 아닐 수 없다.


대전시는 이같은 여론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 전문가들은 세종시로의 인구 유출 속에 현안사업의 지지부진, 수준 이하의 복지 등이 인구 감소를 가속화시켰다고 지적한다. 높은 전세가율과 신규 아파트에 대한 수요 등의 원인으로 신혼부부 등 젊은 층이 대거 세종시로 이동했다는 것이다. 일자리를 찾아 대전을 떠나는 청년층 이탈도 간과할 사안이 아니다.


대전시는 “대학은 많지만 일자리가 없는 대전은 청년들이 타 지역으로 갈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을 곰곰이 따져볼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