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3·16 인동장터 만세운동 재연행사
동구 3·16 인동장터 만세운동 재연행사
  • 정완영 기자 waneyoung@dailycc.net
  • 승인 2018.03.08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동 한국전기안전공사 앞 만세로 광장…독립만세 퍼레이드 등 다양한 볼거리 마련
▲ 지난해 열린 제17회 인동장터 만세운동 행사를 하고 있다.

[충청신문=대전] 정완영 기자 = 대전 동구가 오는 16일 인동 한국전기안전공사 앞 만세로 광장에서 1919년 지역 만세운동의 발원지인 3·16 인동장터 독립만세운동을 재연하는 뜻깊은 행사를 연다.

올해로 18회를 맞이하는 행사는 우리 지역 선열들이 일제의 폭거에 저항한 역사적 순간을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주민에게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오후 2시부터 광복단체, 주민 등 500여 명이 태극기 물결을 이루는 독립만세 퍼레이드와 그날의 비극을 현대무용으로 표현하는 주제공연, 기미독립선언문 낭독, 희망풍선 날리기 등이 열린다.

이와 더불어 독립운동 사진전시, 독립투사 페이스페인팅, 독립만세 캘리그라피, 포토존, 먹거리 장터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한현택 동구청장은 "독립을 위해 태극기를 들고 일제의 총칼 앞에 맞섰던 99년 전 인동장터의 모습을 재연하면서 주민들의 마음속에 큰 울림을 선사하고 애향심을 고취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