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효, 대전천 중심 '에코 경제' 인프라 구축 공약
박성효, 대전천 중심 '에코 경제' 인프라 구축 공약
  • 장진웅 기자 jjw8531@dailycc.net
  • 승인 2018.04.16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질 향상, 원도심 정체성 회복 등 도모
[충청신문=대전] 장진웅 기자 = 박성효 자유한국당 대전시장 예비후보가 '에코 경제' 인프라 구축 공약을 내걸었다.

16일 박성효 선거캠프에 따르면 박 예비후보의 에코 경제 인프라 구축은 대전천을 중심으로 수질 향상에서부터 힐링, 주거환경 개선, 상권 회복 등을 내용으로 한다.

특히 대전천 양측의 낙후 지역과 슬럼화와 관련, 상류부터 하류까지 수변 공간을 활용한 도시 재생을 추진해 대전 원도심의 정체성을 회복하는 한편, 지역경제 활성화와 동서 균형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대전천 상류 지역인 하소동 일원에 콘크리트 재료를 최대한 배제하고 흙이나 모래 그리고 암석 등 천연재료를 사용한 친환경댐을 건설해 대전천의 수질 개선과 수량 확보에 나선다.

주변엔 야외 풀장, 캠핑장, 산림욕장 등을 조성해 자연학습과 생태체험이 가능한 시민 힐링공간을 조성한다.

하류지역인 문창시장 주변은 먹거리 테마단지로 개발해 향후 도시철도 2호선과 연계하고 중앙시장 주변엔 청년창업 육성을 위한 공공임대상가와 타운을 조성할 예정이다.

은행동은 청년테마 복합단지로, 정동 약재거리 등은 마중물사업 특성화 계획에 따라 각각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이밖에 대전천 주변 주거밀집지역은 도시재정비 촉진지구로 지정하고 대전천 양측 제방도로는 4차선으로 넓혀 주변 개발 여건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