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립대, 문화관광해설사 교육
충남도립대, 문화관광해설사 교육
  • 최명오 기자 choimo5000@dailycc.net
  • 승인 2018.04.1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부터 신규양성 교육…보수·전공심화교육·경진대회 추진

[충청신문=청양] 최명오 기자 = 충남도립대학교(총장 허재영)가 16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도내 15개 시군에서 선발된 예비 문화관광해설사를 대상으로 신규양성 교육을 한다.

충남도립대는 한국관광공사로부터 지정받은 도내 유일의‘문화관광해설사 양성전문 교육인증 기관’으로 올해 신규·보수·전공심화교육을 전담한다.

특히 충남도립대는 지난 17년간 지역 문화관광해설사 전문교육기관으로서 교육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12일 충남도와 ‘2018년 문화관광해설사 양성교육 위탁기관 지정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예비 해설사들은 교육을 통해 ▲지역의 문화·역사·관광산업 ▲관광객의 심리적 특성 ▲유형별 접근전략 ▲주요 문화관광지 표준해설방법과 현장실습 등 100시간의 이론 및 실습교육을 받게 된다.

허재영 충남도립대 총장은 16일 신규양성교육 첫 번째 강사로 나서 문화관광해설사의 의미와 역할, 도 문화관광해설사로서 긍지와 자부심을 강조했다.

충남도립대는 2018년 충청남도 문화관광해설사 교육으로 신규양성교육(4·5월), 보수교육(8·9월)에 이어 전공심화교육(10월) 및 경진대회(12월)를 추진할 계획이다.

허재영 총장은 “충남도립대가 오랜 기간 진행해 온 문화관광해설사 양성교육 경험을 바탕으로 전문 해설인력 양성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충남도립대는 지난 2001년 문화관광해설사 양성을 시작한 이래 지금까지 총 3400여 명을 대상으로 문화관광해설사 양성교육 및 재교육을 추진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