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보호협회 충북협의회 보조금 사용내역 놓고 '내홍'
산림보호협회 충북협의회 보조금 사용내역 놓고 '내홍'
  • 신민하 기자 dailycc@dailycc.net
  • 승인 2018.05.09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회 일부 임원들 "협회장 보조금 사용내역 공개 거부…쌈짓돈 사용"

[충청신문=청주] 신민하 기자 = (사)전국산림보호협회 충북협의회가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사업 보조금 사용내역을 둘러싸고 내홍에 휩싸였다.

산림보호협회 일부 임원들이 현 회장이 투명하지 못하게 국가보조금을 사용한다는 문제제기를 한 것이다.

이들은 충북도에서 나오는 보조금 사용내역 공개를 협회장에게 요구했지만 협회장은 보조금 내용을 임원들에게 알려줄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문제는 더 불거졌다.

이 보조금은 협회에서 진행하는 산림보호 캠페인, 산불예방 교육 등에 쓰인다.

지난 2001년부터 연간 약 400여만원 이상의 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회장의 독단적인 협회운영도 문제 삼았다.

문제제기에 나선 A씨는 "현 회장은 자신이 운영하는 방식에 문제를 제기하는 임원이나 회원들에게 모욕을 주며 심하면 해임까지 했다" 면서 "나 또한 회장의 부탁으로 산림산악회 회장직을 맡았지만 150만원의 산악회 자금이 모이자 나를 해임처리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 회장이 20년 가까이 회장직에 있으면서 산악회에 남아있던 운영금은 0원에 가까웠고 이제 산악회 돈이 모이자 자신을 해임처리한 건 돈만 쫒는 한심한 작태"라고 지적했다.

또 "도에서 나오는 보조금을 신청하려면 회장, 부회장, 사무처장, 담당직원의 전결이 있어야 하지만 회장은 사무처장의 도장을 임의로 사용해 보조금을 받았다" 면서 "협회의 사무처장 등 각 임원들이 해야 할 일들인 보조금 및 회비 수령, 관리, 세입, 지출 등에 대한 모든 행정업무를 회장 자신이 직접 맡아서 하는건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협회장이 도에서 매년 400여만원 이상 보조금을 받는데 확실한 증빙자료 없이 임의대로 소비하고 예산 결산보고도 하지 않아 공금횡령의 의혹은 점점 커져만 간다" 면서 "하지만 협회장은 아랑곳 하지 않고 알 필요가 뭐가 있냐는 등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충북도는 2017년 충북산림보호협회에 지원했던 공익활동 지원사업 보조금 450만원을 정산서류 미흡으로 환수조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 산림녹지과 관계자는 "현재 보조금은 환수조치가 잘 안되고 있는 상태" 라며 "추후 추가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는 숲사랑지도원증 발급문제도 지적했다.

A씨는 "협회장은 중부산림청에서 발급하는 숲사랑지도원증 신청을 위해 만원에서 많게는 3만원까지 회원들에게 받았다" 며 "이렇게 받은 돈 또한 개인 사비로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부산림청에 알아본 결과 이 숲사랑지도원증 발급비용은 무료였다.

이에 대해 협회장은 "숲사랑지도원증 발급비는 작년 하반기부터 받은 것으로 산림보호협회 일종의 가입비 명목" 이라며 "이렇게 받은 돈은 모두 사무처장에게 전달해 협회사무실 운영비로 사용했다"고 반박했다.

사무처장은 A씨와 함께 협회 운영에 대해 협회장에게 항의하다 해임된 상태다.

또 협회장은 도에서 받은 보조금 관련 "이 보조금은 회원들에게 보고할 사항이 아니다" 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도에서 환수 조치하라고 공문이 왔지만 현재 행정소송 중에 있다" 며 "근거 없이 나를 모함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현재 A씨는 검찰에 협회장을 고발한 상태로 관계기관의 처리 결과에 귀추가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