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강소성 인민우호사도 칭호 ‘영예’
중국 강소성 인민우호사도 칭호 ‘영예’
  • 황천규 기자 lin3801@dailycc.net
  • 승인 2018.07.1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원 해외통상사무소장 우호 증진, 통상교류 협력 인정
서대원 중국 남경 해외통상사무소장이 강소성 인민우호사도 칭호를 수여받았다.
서대원 중국 남경 해외통상사무소장이 강소성 인민우호사도 칭호를 수여받았다.

[충청신문=대전] 황천규 기자 = 대전시는 1994년 중국 남경시와 자매도시 체결을 한 이래 관내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시장 개척 등 통상활동 지원 및 자매·우호도시 간 교류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2004년 남경사무소를 개설하였고 대전경제통상진흥원에서 해외통상사무소장을 파견하여 활발한 통상지원활동을 벌이고 있다.

서대원 소장은 2012년부터 남경사무소장에 부임하면서 강소성 기준 남경 및 1선 도시의 발전 못지않게 2선 도시들이 비약적인 발전을 미리 염두에 두고 서주, 태주, 회안, 숙천 등 지역을 집중적으로 방문하여 대전시 홍보와 대전기업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데 온 힘을 기울인 결과, 중국 강소성 각 지역 정부에서 행사 초청 및 교류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

강소성은 2008년부터 외국과의 민간외교 교류 협력을 장려하기 위해 ‘강소성 인민우호사도’ 칭호를 수여하기 시작하였고, 서 소장은 중국 강소성 국제 우호에 적극적인 참여 및 통상교류 협력에 탁월한 공헌을 인정받아 2018년 덴마크 수도권 토양오염관리세터 소장 짓 라르슨 등 18명의 외국인에게 수여되는 칭호 수여의 영광을 안게 되었다.

남경사무소는 중국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바이어 발굴, 현지 시장조사 및 문화·관광·통번역 등 기타 교류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대전경제통상진흥원 이창구 원장은 “향후 관내 중소기업들의 중국시장의 활발한 진출을 위하여 강소성 우호협회와 우호협력 체결을 추진하여, 강소성의 넓은 시장까지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