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정부 정책 방향 부합한 개발정책 수립 ‘박차’
충남도, 정부 정책 방향 부합한 개발정책 수립 ‘박차’
  • 이성엽 기자 leesy8904@daillycc.net
  • 승인 2018.07.12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내포] 이성엽 기자 = 충남도가 새 정부의 정책 방향에 부합하는 지역 어촌·어항 개발정책을 수립에 나섰다.

도는 11일 어촌·어항발전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에 대한 최종보고회를 열고, 기본계획 비전체계 및 목표, 세부 추진과제 등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용역은 지난 2015년 수립된 ‘충남도 해양수산 발전계획’에 따라 도출된 어촌·어항 분야 발전전략 및 추진과제를 실현할 구체적인 중장기 실천계획을 수립을 위해 진행된다.

지난 2016년 4월 착수된 이번 연구용역은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이 맡아 그간 2회에 걸친 중간보고회와 전문가, 민간단체, 관련기관, 시군 등의 의견 수렴을 했다.

이번 용역에서는 보령·아산·서산·당진·서천·홍성·태안 등 도내 7개 연안 시군 어촌·어항을 중심으로 현지조사를 하고, 특화여건 및 개발현황 분석을 통해 지역별 개발방향을 잡았다.

충남 어촌어항 실태조사 결과 지역 어촌의 강점은 귀어귀촌을 통한 어업인공동체의 지속적 증가와 어촌체험마을, 어촌 6차산업화 등 선도적 경제다각화 노력 등이 꼽혔다.

다만, 기존 어가인구의 고령화가 심각한 수준이고, 신규 유입인구의 지원 및 활용은 다소 미흡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러한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도출된 충남 어촌어항 발전 기본계획 비전체계는 ‘연안 가치 창조 공간, 어촌·어항’을 비전으로 내걸었다.

이를 실현할 정책목표로는 ▲지역경제 살리는 충남 어촌·어항(경제적 지속성) ▲국민이 함께 하는 충남 어촌·어항(사회·문화적 지속성) ▲생태·문화가 건강한 충남 어촌·어항(환경적 지속성)으로 잡았다.

목표별 추진방향으로는 경제적 지속성 분야에서는 ▲지역경제 핵심공간으로서 어촌어항 활성화 ▲잠재적 가치 창출을 위한 어촌경영 활성화가 제시됐다.

사회문화적 지속성 분야에서는 ▲오감이 즐거운 충남 어촌·어항 ▲국민이 참여하는 어촌·어항 조성을, 환경적 지속성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생태·문화 어촌 만들기 ▲안전하고 건강한 어촌·어항 만들기로 뒷받침한다는 복안이다.

이외에도 이번 연구용역에서는 세부 단위 사업을 통합적으로 추진할 기반으로서 거점어항 조성, 통합적 어촌개발, 만(灣)가치 창출, 섬 특화, 강촌 뉴딜 등 5개 핵심 프로젝트와 어촌경영 활성화, 어촌 콘텐츠 가치창출 등 2개 핵심과제를 제안했다.

도는 오는 7월 말까지 사업 내용 및 재원조달 계획 등을 가다듬어 연구용역을 최종 마무리하고, 이를 어촌·어항발전 기본계획 및 정부예산에 반영해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박정주 도 해양수산국장은 “도내 어촌·어항을 생태·문화·관광·레저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조성해 다시 찾고 싶고, 머무르고 싶은 관광 명소로 육성할 것”이라며 “이번 연구용역을 토대로 어촌·어항발전 기본계획 수립에 만전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