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말레이시아에 고구마·쌀떡국떡 ‘첫 수출’
충남도, 말레이시아에 고구마·쌀떡국떡 ‘첫 수출’
  • 지정임 기자 jji2516@dailycc.net
  • 승인 2018.10.1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품목 47톤 20만 달러 규모 선적… 수출 품목 다변화 기대

충남도가 말레이시아에 고구마와 쌀떡국떡을 처음으로 수출한다.
충남도가 말레이시아에 고구마와 쌀떡국떡을 처음으로 수출한다.

[충청신문=내포] 지정임 기자 = 충남도가 말레이시아에 고구마와 쌀떡국떡을 처음으로 수출, 도내 농식품 수출 품목 다변화가 기대된다.

도는 농협경제지주 충남지역본부와 공동으로 20만 달러 규모의 말레이시아 수출용 신선농산물에 대한 선적 작업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말레이시아에 수출하는 신선농산물은 배 10톤, 인삼 2톤, 김치 8톤, 고구마 10톤, 멜론 5톤, 쌀떡국떡 2톤, 조미김 10톤 등 7개 품목 47톤이다.

이 중 논산 고구마와 아산 쌀떡국떡은 말레이시아 시장에 처음 선보이는 품종이다.

고구마의 경우, 말레이시아인들은 크기가 큰 것을 선호하고 있어 국내에서 ‘B급’ 취급을 받고 있는 상품이 ‘수출 효자’로 변신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떡국떡은 수출은 쌀 소비 촉진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수출길에 오른 각 신선농산물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NSK 매장에 입점해 판매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고구마와 쌀떡국떡 수출을 계기로, 말레이시아에 대한 수출 확대를 위해 판로를 다양하게 개척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한국 농식품을 수입 중인 바이어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이달말에 개최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