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옥천· 충남부여 등 전국 9곳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지 선정
충북 옥천· 충남부여 등 전국 9곳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지 선정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8.12.06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맞춤형 임대주택 1015호 공급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 충북 옥천군과 충남 부여군 등 전국 9곳이 국토부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지로 선정됐다.

국토부는 올해 공모를 통해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 대상지로 충북 옥천(100호 영구50·국임50), 충남부여(150호 국임100·행복50)등 9개 지구(공공임대주택 총 1015)를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은 그동안 임대주택 공급이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지방 중소도시와 읍·면지역을 위주로 지역수요에 적합한 임대주택 공급과 함께 주변지역 정비계획을 통한 근린재생을 시행하는 사업으로 15년 도입됐다.

올해는 지난 5월 지자체 설명회를 개최하고 8월 13개 지자체의 제안서를 받은 후 현장실사를 거쳐 9개 지구를 최종 선정했다.

충북 옥천군 사업 대상지는 인근에 공원, 학교, 공공청사, 체육·문화시설 등 생활편의시설이 위치하여 거주환경이 매우 양호한 곳이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들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사업 추진에 필요한 구체적인 사항을 담은 협약을 연말까지 체결하고, 내년에 공공주택건설 사업계획 승인 등 관련 인허가 절차에 돌입한다.

국토교통부 이병훈 공공주택총괄과장은 “올해부터는 문화·복지·여가활동 관련 시설이 부족한 농어촌 지역 주민들에게 보다 질 높은 생활서비스와 복지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커뮤니티 공간을 확대, 지역 맞춤형으로 공급해 농촌지역의 복지허브로서 자리매김하고 이를 통해 주민들의 주거복지 향상에 보다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