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식 옥천부군수, 1년간의 부단체장직 마무리
김성식 옥천부군수, 1년간의 부단체장직 마무리
  • 최영배 기자 cyb7713@dailycc.net
  • 승인 2019.01.01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이임식

김성식 옥천부군수(사진=충청신문DB)

[충청신문=옥천] 최영배 기자 = 김성식 옥천부군수(사진)가 지난달 31일 이임식을 갖고 1년간의 부단체장 직을 마무리했다.

지난31일 군에 따르면, 김 부군수가 충북도의 2019년 1월 1일자 정기인사에서 부이사관으로 승진해 충북도 환경산림국장으로 자리를 옮김에 따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이임식을 가졌다.

이날 열린 이임식에는 김재종 군수를 비롯해 200여 공직자가 참석해 김 부군수의 승진을 축하하고 아쉬운 석별의 정을 나눴다.

1990년 7급 공채로 괴산군에서 공직에 첫발을 내딛은 김 부군수는 2015년 지방서기관으로 승진한 후 충청북도 농업정책과장과 복지정책과장을 거쳐 2018년 1월 옥천군 부군수로 부임했다.

일과 성과 중심의 적극적인 업무스타일로 지역의 각종 현안사업을 두루 챙기며 올 한해 공모사업이 37건 선정돼 719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냈다.

또한, 중앙부처와 충북도 등이 주관한 각종 평가에서도 총 35건이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옥천군의 행정력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더불어 이날 이임식에서는 김 부군수가 제2의 고향으로 삼은 옥천군의 지역인재육성을 돕기 위해 100만원의 장학금을 쾌척하며 헤어짐의 아쉬움을 달랬다.

김 부군수는 이임사를 통해 “지난 1년간 정든 옥천을 떠나게 되어 아쉬움이 많지만 큰 대과 없이 부군수의 막중한 중책을 수행토록 도와준 김재종 군수님과 동료직원 여러분께 고마운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옥천군과의 소중한 인연을 잊지 않고 도청에 가서도 옥천군 발전을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