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의원 "민주당 권리당원명부 유출" 주장
김소연 의원 "민주당 권리당원명부 유출" 주장
  • 최홍석 기자 choihs@dailycc.net
  • 승인 2019.01.16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원명부 주고받는 메세지 공개

16일 김소연 의원이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인의 캠프에서 조직적으로 당원 명부를 주고받는 것을 목격했다고 밝히고 있다.(사진=최홍석 기자)
16일 김소연 의원이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인의 캠프에서 조직적으로 당원 명부를 주고받는 것을 목격했다고 밝히고 있다.(사진=최홍석 기자)

[충청신문=대전] 최홍석 기자 = 김소연 시의원(무소속·서구6)이 지난 대전시장 후보경선 당시 권리당원명부가 유출됐다고 주장했다.

김소연 의원은 16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인의 캠프에서 조직적으로 당원 명부를 주고받는 것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선거 캠프에 같이 있던 사람들이 카톡으로 1058명의 권리당원이 들어있는 문서를 주고받은 메시지가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검찰이 변모씨(구속기소)로부터 압수한 증거중에 이름, 생년월일, 전화번호, 주소, 추천인1, 추천인2 라고 적힌 파일이 있었다"면서 "권리당원명부 유출은 당사자의 동의 없이 제3자가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행위이며 이는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당원명부가 대전시장 후보경선에 사용된 것을 보았다"고 말하며 "당시 서구청장이 추천인으로 들어간 권리당원 명부였다"고 설명했다.

명부가 다른 경선에서 사용됐을 가능성을 질문하자 "제가 직접 본건 대전시장 예비 후보경선뿐이지만 다른 후보경선에 사용했다고는 들었다"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또한 중앙당에 이와 같은 증거를 제출했음에도 불구하고 당에서 "술주정으로 작성한 것이다", "강압에 의해 작성된 것이다"라며 증거로 채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변호사 출신인 김 의원은 "증거 목록에 증거가 있으면 엄격하게 조사하고 처벌한다"며"검찰이 더 나아가 조사를 해야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다"며 검찰수사에 불신을 드러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진보시민단체에 대해 "공정하게 치러져야 할 선거가 조직적인 개입으로 인해 불공정하게 치러졌는데 시민의 대변자들이 고소·고발은커녕 침묵만 하고 있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한편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지난 15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권리당원 명부 유출 의혹과 관련 "김소연 시의원의 주장이고 명확한 증거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