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말모이' 속 조선어학회 발간 문학자료 실물로 만난다
영화 '말모이' 속 조선어학회 발간 문학자료 실물로 만난다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1.2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문학관, '조선어 표준말 모음' 공개 전시

조선어 표준말 모음(대전문학관 소장본)
조선어 표준말 모음(대전문학관 소장본)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대전문학관이 지난 11월 문을 연 기획전시 '해방기 대전문학 소개전'에서 조선어학회가 발간한 문학자료 '조선어 표준말 모음'을 만나볼 수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조선어학회는 1921년 우리말과 글을 연구하기 위해 조직됐으며 일제강점기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한글의 우수성을 알리고 올바른 한글 사용을 위한 맞춤법 통일안을 마련하는 데 큰 힘을 기울였던 단체다.

특히 이 단체는 우리나라 최초의 사전인 '조선말 큰사전'(1957)을 발행했다. 완전한 사전을 만들기 위한 기초 작업으로 우리나라의 여러 어휘 중 표준어를 삼는 일을 우선 진행했으며 그 결과를 책으로 엮은 것이 바로 '조선어 표준말 모음'(1936)이다.

이 책은 당시 표준어 규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9412개의 어휘 중 6111개의 어휘를 표준어로 수록하고 있다.

조선어학회는 표준어 선정을 위해 '조선어 표준어 사정위원회'를 조직하고 어휘 하나하나를 조사하며 3년 동안 125회의 독회를 열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책은 1936년에 처음 발행됐으며 현재 대전문학관에서 전시하고 있는 것은 1945년 해방 직후에 재간행한 것이다.

일제의 탄압 속에서도 우리말과 글을 지키고자 했던 조선어학회의 이야기는 최근 영화 '말모이'에서 까막눈 김판수(유해진 분)가 조선어학회 대표 류정환(윤계상 분)을 만나 전국의 말을 모아 표준어를 찾으며 국어사전을 만드는 과정이 감동적으로 소개되면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박진용 대전문학관장은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우리말과 글은 우리 이전의 역사가 목숨을 걸고 지켜온 소중한 우리 정신"이라며 "이러한 감동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는 영화 '말모이'와 문학자료를 함께 감상하시면 그 감동은 더욱 클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문학관의 '해방기 대전문학 소개전'은 다음달 28일까지 열리며 전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대전문화재단 홈페이지(www.dcaf.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