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누가 이끌까?… 당 대표 선출 전쟁 서막 올라
자유한국당 누가 이끌까?… 당 대표 선출 전쟁 서막 올라
  • 이성현 기자 shlee89@dailycc.net
  • 승인 2019.02.1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대전서 당 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첫 합동 연설회

합동연설회서 연설하는 황교안 후보. (사진=이성현 기자)
합동연설회서 연설하는 황교안 후보. (사진=이성현 기자)

[충청신문=대전] 이성현 기자 = 자유한국당 당 대표와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후보들의 치열한 유세전이 시작됐다.

자유한국당은 14일 한밭체육관에서 충청·호남권 합동연설회를 개최했다.

시작 전부터 후보 지지자들 간 신경전이 이어졌던 이날 연설회에서 당 대표 후보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진태 국회의원은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의 행보를 피판하며 각각 자신이 당을 이끌 적임자라며 불꽃튀는 경쟁을 이어갔다.

세 후보는 공통적으로 내년 총선 승리와 2022년 대선 정권교체를 외쳤다.

입당 이후 보수대통합을 내세운 황교한 후보는 이날 역시 이를 강조했다.

황 후보는 "한국당은 참으로 힘들고 고통스러웠던 가시밭길을 넘어 오늘 이 자리까지 왔다"며 "통합의 울타리를 넓히고 혁신의 속도를 높여 총선 승리와 정권 교체 길로 나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영업자, 소상공인, 중소기업들은 줄줄이 문을 닫고 청년들과 가장들의 일자리가 사라지고 있다"면서 "또 자신만 옳다는 오만과 독선으로 법원의 판결까지 겁박하고 철 지난 좌파 이념으로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까지 흔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핵무기를 이고 살아야 할 판에 우리 안보를 무장해제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구해 내야 한다. 이를 위해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압승해야 한다. 그 힘으로 정권을 찾아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합동연설회서 연설하는 오세훈 후보. (사진=이성현 기자)
합동연설회서 연설하는 오세훈 후보. (사진=이성현 기자)

오세훈 후보는 민감한 주제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거론하는 초강수를 뒀다.

오 후보는 "다른 두 후보는 물론 훌륭하지만 적어도 수도권에서는 필패"라며 "불행하게도 두 분을 보면 어쩔 수 없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생각나기 때문에 총선에서 필패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에 1200석 규모의 한밭체육관 장내는 고성과 욕설에 소란에 휩싸였다.

오 후보는 이를 이미 예상한 듯 당황하지 않으며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우리는 서울에서 구청장 한 명, 경기도 전체에서 도의원 한 명, 인천에서 시의원 한 명만이 당선되는 궤멸적 패배를 당했다"며 "내년 총선에서 이기지 못하면 여당이 입버릇처럼 말하는 20년 장기집권이 현실이 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나는 요즘 잠도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천만 시민의 생활을 보듬는 지방행정가 출신으로 생계를 챙기고 곳간을 채웠으며 오세훈법을 만들어 썩은 정치판, 부패한 선거를 확 바꿨다"면서 "국민은 오세훈을 보면 생활보수·개혁보수가 생각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5·18 비하에 연루돼 중앙당윤리위원회에 회부됐지만 징계가 유예되면서 김진태 후보는 '징계위기'로 말문을 열었다.

 

합동연설회서 연설하는 김진태 후보. (사진=이성현 기자)
합동연설회서 연설하는 김진태 후보. (사진=이성현 기자)

김 후보는 "산 넘고 물 건너 여기까지 왔다"며 "너 합동연설회 오지 말고 그냥 돌아가라고 할까봐 가슴이 벌렁벌렁했지만 그래도 완주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100대 촛불입법이라는게 있는데 내가 그걸 거의 다 막았다"며 "국회 법사위에서 수많은 악법을 막은 사람이 누구냐"고 청중에게 물었다.

이어 "그런데도 내가 지금 법사위인가. 당으로부터 표창을 받기는 커녕 법사위로부터 쫓겨났다"며 "이래갖고 제대로 된 당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나를 살려달라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 당을 위해 우리 대한민국을 위해 김진태를 지켜달라"고 호소하며 연설을 마쳤다.

한편 권역별 합동연설회는 14일 대전(충청·전라)을 시작으로 18일 대구(대구·경북), 21일 부산(부산·울산·경남), 22일 경기(수도권·강원) 등 총 4차례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23일 모바일 투표와 24일 전국 현장투표 그리고 27일 전당대회장에서 진행되는 대의원 투표 결과 및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합산해 당선인을 결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