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어린이집 영유아들 안전과 건강 확보책 ‘눈길’
영동군, 어린이집 영유아들 안전과 건강 확보책 ‘눈길’
  • 여정 기자 yee0478@dailycc.net
  • 승인 2019.03.0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청정기와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 설치 완료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가 설치 된 차량. (사진제공=영동군) 

[충청신문=영동] 여정 기자 = 영동군이 건강하고 안전한 보육환경 조성에 나섰다.

7일 군에 따르면 군은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영유아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보육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각 보육교실마다 공기청정기와 어린이집통학차량에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를 설치 완료하였다.

요즘 날로 문제가 되는 미세먼지에 대응해하고자 취약계층인 영유아가 이용하는 어린이집에 2600만 원의 예산으로 공기청정기 60대를 전면 설치 지원했다.

어린이집 내 공기질 개선과 영유아들의 건강권을 우선으로 보호하고자 한 군의 노력이 돋보였다.

이와 함께 등하원시 통학차량 내 아동이 방치돼 사망이나 부상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360만 원을 투입해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를 어린이집 통학차량 전차량 18대에 설치 완료했다.

이 장치는 차량 시동을 끄고 3분 이내에 스위치를 눌러야 경고음이 꺼지는 장치로 운전자가 차량내 아이가 있는지 최종 확인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아이키우기 좋은 영동 만들기’를 목표로 관내 16개소 어린이집에 학부모들이 마음 놓고 보육할 수 있는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