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종합시험선로 준공···충북 청원군~세종시 전동면 일대 연장 13km
철도종합시험선로 준공···충북 청원군~세종시 전동면 일대 연장 13km
  • 임규모 기자 lin13031303@dailycc.net
  • 승인 2019.03.15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15일 오송 철도시설 기지서 준공식

[충청신문=세종] 임규모 기자= 국토교통부가 15일 오후 2시 오송 철도시설기지에서 철도종합시험선로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을 비롯해 한국철도시설공단·한국철도기술연구원 관계자, Attila Kiss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무총장, 미국·중국·러시아 철도연구원 등 국내외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앞서 14일에는 서울 코엑스 아셈볼룸에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철도종합시험선로의 준공 등을 기념하는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그동안 해외 철도선진국에서는 시험용 철도선로를 구축·운영해 개발품에 대한 성능시험을 안전하고 신속하게 실시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개발품에 대한 성능시험을 시험용 철도선로가 아닌 KTX·전동차 등이 운행하고 있는 영업선로에서 실시해 사고 위험에 노출되는 등 충분한 시험시간 확보도 곤란 했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2014년부터 구축사업에 착수, 지난해까지 총 2399억 원을 투입해 충북 청원군~세종시 전동면 일대에 연장 13km의 시험용 선로를 구축했다.

시험선로에는 급곡선(회전반경 250m)·급구배(경사 35‰) 및 교량(9개)·터널(6개) 등을 설치, 국내·외에서 요구하는 다양한 종류의 성능시험이 모두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1개 교량은 새로운 교량형식·공법에 대한 시험이 가능하도록 교량의 교각·상부가 자유롭게 변경될 수 있는 구조로 구축했다.

또 세계 최초로 고속·일반철도 차량용 교류전력(AC)과 도시철도 전동차용 직류전력(DC)을 모두 공급할 수 있도록 하고, 각종 철도신호·통신장치를 설치해 KTX·전동차 등 다양한 철도차량이 주행할 수 있다.

시험선로 구축으로 앞으로 개발자는 원하는 시간에 신속히 기술을 검증할 수 있게 돼 성능시험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다. 그동안은 해외 수출을 위해 현지에서 성능시험을 실시했었다.

철도운영기관도 충분히 검증된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기술 결함으로 인한 철도사고·장애 등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

올해 종합시험선로에서 우리나라 기업이 호주에 수출할 전동차량에 대한 주행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다. 당초 호주 현지에서 실시하기로 했던 시험을 국내에서 실시함으로써 제품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고, 시험 시간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철도종합시험선로가 준공식을 시작으로 운영이 본격화 되면 철도의 안전 확보와 철도산업 발전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