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청사 유료주차장 절차 순조롭게 진행
천안시, 청사 유료주차장 절차 순조롭게 진행
  • 장선화 기자 adzerg@naver.com
  • 승인 2019.03.2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개선 위한 주차장유료화 주민의견 수렴 및 조례 제정 약속

천안시청사 주차장에 차량들이 빼곡히 들어서 더 이상의 주차공간을 찾아 볼수 없는 주차전쟁이 계속되고 있어 천안시가 주차장 유료화를 추진하고 있다.  (사진/장선화 기자)
천안시청사 주차장에 차량들이 빼곡히 들어서 더 이상의 주차공간을 찾아 볼수 없는 주차전쟁이 계속되고 있어 천안시가 주차장 유료화를 추진하고 있다. (사진=장선화 기자)

[충청신문=천안] 장선화 기자 = 천안시가 청사주차장의 유료화 추진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당초 천안시의회가 ‘시청사 부설주차장 유료화 구축’을 위한 시설비 1억1000만원에 대해 문제룰 삼았으나 극적으로 일괄 통과됐다.

26일 행정안전위원회 의원들은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의에서 “근거를 마련하지 않고 무턱대고 유료주차장을 만들겠다고 예산을 올린 것은 시민들의 원성만 높아질 뿐”이라고 행정상 하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원들은 “천안시 유료주차조례안을 먼저 만든 것이 선행되어야 하는데 그러하지 않았다”며 “여론수렴도 거치지 않았다. 시민들이 왜 주차료를 내야하는지 납득을 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천안시민의 편의를 위한 것으로 예산이 확보되면 주민의견 수렴 등을 순리적으로 진행하려 했다”며 ““장기주차 및 불법 주·정차 방지 등 인근 도로 교통흐름 개선을 위한 것”이라며 주차장 유료화정당성을 내세웠다.

또 “한 달간 시범운영을 거쳐서 문제점을 보안하고 주차안내원의 친절교육 및 배치도를 비치해 서비스에 질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의원들은 “이웃 아산의 경우는 무료인데 천안시는 유료로 하는 것에 시민들의 반응은 싸늘하다”며 “무인화 시스템은 차가 통행이 적을 때 사용하는 것이지 통행빈도가 많은 곳에서 무인을 했을 경우 주차장 혼잡만 야기 할 것”이라며 무인시스템이 맞지 않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의원들은 “행정부는 무턱대고 예산을 책정에 앞서 서두루지 말고 지역주민들과 협의과정과 심도 있는 논의를 한 후 조례도 만들고 의회에서 절차대로 심의를 거쳐 통과되면 진행하자”고 지적했다.

이에 시 관계자는 “인구대비 주차공간이 협소하기 때문에 시민을 위해 유료 한 것이지만 주민들 의견수렴 및 조례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