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홍역 초동대처부터 관리까지 '우왕좌왕'
대전시, 홍역 초동대처부터 관리까지 '우왕좌왕'
  • 한유영 기자 uyoung@dailycc.net
  • 승인 2019.04.1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홍역 첫 확진… 주소지 상 '관할지역' 아니라는 이유로 '뒷짐'

- 지난달 28일 첫 홍역확진자 발생 후 8일 지나서야 사태 파악

[충청신문=대전] 한유영 기자 = 대전시가 홍역 확산에 대한 초동대처와 접촉자 파악 등에서 허둥지둥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부실 관리 체계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7개월 영아의 첫번 째 홍역 확진 판정 이후 이날 오후 5시 기준 총 13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접촉자는 961명에 이른다.

문제는 첫 번째 환자가 발생한 지난달 28일부터 시작됐다.

홍역 첫 확진자가 대전 소재 병원에서 나왔으나 주소지가 공주라는 이유로 시에서 별다른 대처 없이 넘어간 것이 화근이었다.

병원 소재 관할이었던 서구보건소는 첫 번째 확진환자 발생과 동시에 상황을 알았지만 시는 이와 같은 상황을 파악조차 하지못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시는 지난 4일 두 번째 홍역 확진자가 발생하고 나서야 지난달 28일 첫 번째 환자가 대전 내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고 황급히 접촉자 규모 파악에 나섰다.

첫 홍역 확진자 발생 후 8일이 지나고 나서야 시에서 제대로 된 상황 파악에 들어간 된 것이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감염병 예방 지침 상 주소지 중심 관리가 우선이기 때문에 관할 보건소에서 시로 보고할 의무는 없고 이에 따른 시의 대처가 늦어지게 된 점에 대해서는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시가 8일 동안 뒷짐을 지고 있는 사이 전염성이 강한 홍역 특성상 환자·접촉자들의 수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시는 질병 관리 부실에 대한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10일 시에서 발표한 961명에 대한 접촉자 수도 지난 9일 20대 여성 2명과 접촉한 사람을 포함하지 않은 숫자다.

이를 감안하면 앞으로 접촉자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시는 홍역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부랴부랴 의심환자 진료를 위한 7개 선별진료소 운영과 동구, 유성구 보건소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예방백신 MMR 가속접종 대상인 6~11개월 영아는 45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으나 10일 현재까지 793건 밖에 접종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처럼 시가 뒤늦게 홍역 예방에 나섰지만 현재 확산 추세인 만큼 '메뉴얼 상으로 문제가 없었다'는 식의 해명은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질병 대처상황에서도 되풀이될 수 있다. 따라서 이번 기회에 현실성 있는 메뉴얼이 구축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