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스마트팜 통합관제실 구축 운영
부여군, 스마트팜 통합관제실 구축 운영
  • 김남현 기자 knh3867@dailycc.net
  • 승인 2019.06.12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신문=부여] 김남현 기자 = 부여군농업기술센터(소장 유호석)는 최근 시설원예 스마트팜 보급으로 첨단과학영농 실현에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

부여군농업기술센터는 시설원예의 한국형 스마트팜 확대 보급을 위한 스마트팜 통합관제실을 구축하고 운영에 나섰다.

‘스마트팜’은 통합센서, 제어PC, 관제용 카메라 등 융복합환경제어 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한다. 하지만 이런 대량의 데이터를 농가 개개인이 분석하고 의미를 파악하는데는 한계가 있다.

이에 부여군은 지자체 최초로 스마트팜 통합관제실을 구축하였으며, 오이 3농가, 파프리카 2농가, 토마토 5농가 등 총 10농가를 대상으로 내․외부 환경데이터 및 생육데이터를 수집한다.

이렇게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알고리즘을 통해 각 요인별 작물 생육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예측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관계자는 “스마트팜 원예농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시설 환경 및 생육 정보를 정밀하게 분석하여 최적의 생육 제어방법을 도출하는데 있다”며 “이 역할을 담당할 스마트팜 통합관제실 구축은 앞으로 스마트팜 보급에 핵심적인 사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호석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지속적인 사후관리와 현장기술지원을 통해 발생되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더 나아가 농산물 유통 및 생산량 정보와 가격정보 등의 빅데이터를 추출해 다양한 지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